마늘치킨·안동찜닭·똥집 전문 브랜드 앗싸마늘닭, 신메뉴 '앗싸쪼림닭' 출시
마늘치킨·안동찜닭·똥집 전문 브랜드 앗싸마늘닭, 신메뉴 '앗싸쪼림닭' 출시
  • 임지은 기자
  • 승인 2020.03.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앗싸쪼림닭
사진=앗싸쪼림닭

[서울=내외뉴스통신] 임지은 기자 = 2019 대구 치맥 페스티벌 치킨요리경연 대회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한 마늘치킨 전문 브랜드 앗싸마늘닭이 오랜 연구 끝에 '앗싸쪼림닭'을 출시했다.

마늘치킨과 똥집, 안동찜닭 세 가지 요리의 전문 브랜드인 '앗싸마늘닭'은 그동안 5가지의 다양한 마늘치킨과 국민 야식으로 손색 없는 똥집 튀김, 그리고 경북 안동의 대표 음식인 안동찜닭, 닭도리탕을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또한 가맹점에 공급하는 모든 마늘치킨 소스와 찜닭 소스를 경북 안동 현지에서 자체 개발, 제조·판매하는 제조업을 기반으로 하는 경쟁력 높은 프랜차이즈 브랜드이다.

이번에 앗싸마늘닭에서 출시한 '앗싸쪼림닭'은 자극적인 염지제를 사용하지 않은 국내산 냉장 11호 닭을 사용하여 안동찜닭처럼 간장을 베이스로 한 제품으로써 ‘앗싸쪼림닭’ 특제소스를 물 조절까지 다 완료하여 공급하기 때문에 라면 끓이듯 조리가 쉽다. 조리 끝까지 짭쪼롬하고 달큰하게 졸이는 만큼 안동찜닭보다는 국물이 없고, 속살까지 특제소스의 맛이 깊이 배어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자극적이지 않은 맛과 기름에 튀기지 않은 웰빙음식으로 현시대에 어른들 술안주와 가족과의 밥반찬으로도 좋을 것으로 보인다.

앗싸푸드(앗싸F&B)의 엄진수 브랜드 대표는 “쪼림닭은 찜닭과는 다르게 당면은 들어가지 않고 국물이 없기 때문에 평소 찜닭을 접하던 소비자들에게 생소하게 다가갈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그만큼 소스의 양념 맛이 닭 자체에 깊게 배여 담백하다. 특유의 깊은 맛이 인상적이며 남은 소스에는 밥을 비벼 드셔도 정말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번에 출시되는 ‘앗싸쪼림닭’ 소스는 완벽하게 물 조절까지 자체적으로 되어 있어 각 가맹점에서도 조리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마늘요리 전문 브랜드답게 국내산 마늘과 각종 야채가 듬뿍 들어있어 건강에도 좋다"고 덧붙였다.

앗싸마늘닭 엄진수 대표는 오랜 기간 안동 현지의 음식을 전문적으로 연구하여 전국적으로 많은 고객분들이 앗싸마늘닭의 많은 음식들을 맛볼 수 있게끔 프랜차이즈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대구경북(안동, 구미, 대구)과 경남 일부(김해, 진해)에서만 맛볼 수 있던 음식들을 프랜차이즈 사업을 통하여 전국에 있는 많은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앗싸마늘닭은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메뉴와 맛을 통하여 브랜드 인지도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중 한 곳이다. 이번 '앗싸쪼림닭' 신제품 출시에도 많은 소비자들이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sjpost_new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73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