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청도·봉화 특별재난지역 선포
경산·청도·봉화 특별재난지역 선포
  • 김영삼 기자
  • 승인 2020.03.16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에 따른 최초 사례
건강보험료 · 전기요금 · 통신비 등 감면혜택 받아
1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김영삼 기자)
▲1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김영삼 기자)

[경북=내외뉴스통신] 김영삼 기자=경북도는 15일 정부가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코로나 19로 인해 인명피해가 많은 경북 경산시와 청도·봉화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감염병에 따른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최초 사례인 만큼 세가지를 기준으로 했다.
 
기준으로는 △1급 감염병으로 인해 위기경보 심각단계가 발령된 상황 △일정기간 내 환자(또는 사망자) 발생규모 등 피해가 큰 지역 △지자체의 의료 등 보유자원만으로 대응이 어렵다고 인정 할 때 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받기 위해 지난 12일과13일 국무총리와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청와대 정책실장, 행정안전부장관을 직접 만나 지역의 소비감소와 관광업, 서비스업 등의 위축에 따라 대구·경북지역 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정부에서는 분야별, 업종별로 별도 시책으로 지원·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3개 시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으로써 감염병예방법을 통해 생활지원, 의료기관 손실보상, 의료인력파견 수당 등과 함께 건강보험료, 경감과 전기료 감면, 통신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으며 추후 중대본에서 결정되는 사항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 지사는 “경산, 청도, 봉화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만큼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주민들이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고, 일상으로 돌아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이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만큼 취약계층 긴급 생계자금 및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을 중앙에 지속적으로 요청하는 등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hn03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78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