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코로나19 관련 허위조작 유포 행위' 강력 단속중
경찰, '코로나19 관련 허위조작 유포 행위' 강력 단속중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0.03.1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관련 '악의적ㆍ조직적' 변화 양상, '총선 앞두고 국민의 올바른 판단 저해' 우려...경찰력 총 가동, '엄정 단속'
- "생산자ㆍ유포자 끝까지 추적...'허위조작 정보 생산 유출ㆍ개인정보 유출', 사법처리
- 특정개인 코로나19 확진자ㆍ접촉자 지목, 특정 개인 또는 업체가 신천지와 연관되어 있다는 내용 다수...피해 개인과 업체 사례 대폭 늘어
사진 = 사이버 경찰청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 세계적 대유행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광풍이 지구촌을 덮고있는 가운데, 감염확진자 9천명을 향하고 있는 대한민국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민의 간절함과 열의가 하나로 뭉쳐지고 있다.

이런 국민의 의지와 노력에 반해 허위정보를 생산 유포하며 개인정보를 유포해 국민의 불안감과 불신을 조성하는 자들에 대한 경찰청의 강력한 대응이 진행되고 있다.

21대 총선이 코 앞으로 다가온데다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는 의료진과 국민을 위해, 경찰청이 발생 초기부터 전국 경찰관서 24시간 근무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경찰청은 "악의적ㆍ조직적으로 허위조작정보 생산ㆍ유포, 개인정보 유출 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특히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저해할 우려가 매우 큰 만큼 엄정 단속해 단호히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위조작 정보로는 '확진자 등이 식당이나 카페 등 특정 업체를 방문했다', '확진자 등이 병원이나 보건소 등 특정 의료시설을 방문했다' 등 특정 개인을 확진자 또는 접촉자라고 지목한 내용과 특정 개인 또는 업체가 신천지와 연관되어 있다는 내용 등이다.

최근, 특정인과 특정업체 등의 명예훼손, 업무방해, 합성사진 유포, 특정 언론사 사칭 속보, 공공기관 발표자료 형태의 허위사실 유포 등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내용이 늘고 있으며, 대부분 포털 맘카페 또는 유튜브나 인터넷 기사 댓글 등 SNS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

경찰청과 지방청은 사이버 전담요원을 통해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있으며 긴급연락망을 활용해 관계기관과 신속한 정보 공유와 사실관계 확인ㆍ해명, 삭제ㆍ차단하고 사안이 중한 경우 내ㆍ수사 착수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청은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 공포심을 조장하고 국가의 방역작업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국민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악의적ㆍ조직적 허위조작정보 생산ㆍ유포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검토하는 등 단호히 대응할 방침이다"며 "단순한 호기심이나 모방심리에 따라 최소한의 확인 과정도 없이 허위조작 정보를 퍼 나르는 행위와 가족ㆍ지인의 안위만 걱정해 확진자 또는 접촉자의 개인정보를 유출ㆍ유포하는 행위도 엄하게 처벌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90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