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난 겨울에 일어났던 괴물법의 탄생사건을 잊지 말라"
황교안 "지난 겨울에 일어났던 괴물법의 탄생사건을 잊지 말라"
  • 이준화 기자
  • 승인 2020.03.2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선거구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출마하는 황교안 대표의 페이스북.
서울 종로구 선거구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출마하는 황교안 대표의 페이스북.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준화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구 선거구에서 미래통합당으로 출마하는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아침편지 : 정말 이렇게 될 줄 몰랐을까요?' 글에서 비례대표용 독자정당 및 연합정당 등을 놓고 각 당의 잡음에 대해 "작년말 선거법을 막기위한 저의 대국민 호소문을 기억하십니까?"라고 말햇다.

황 대표는 이날 "저는 선거법이 통과되면 선거가 희화화되고 전 세계의 조롱거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민주주의 생명인 선거를 죽이고 나라는 대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호소뿐만 아니라 괴물법의 탄생을 저지하기 위해 저는 불철주야 싸웠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는 또 "선거법이 통과된 지금, 상황이 어떠합니까?'라며 "저의 호소문에 담긴 우려가 현실이 되었다. 비례 정당과 관련된 대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정당과 선거가 완전히 희화화되어 버렸다. 괴물같은 선거법이 한국정치를 괴물로 만들어 버리고 타인의 존엄을 짓밟고 있다"며 "그당시 민주당과 동조세력들은 제가 색깔론과 이념갈등을 조장한다고 연일 저를 공격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정말 이렇게 될 줄 몰랐을까요?"라면서 "물론 괴물법을 막지 못한 제 책임도 있다. 괴물법을 만든 세력에 맞서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래한국당을 만들었으나 공천과정의 혼란으로 여러분에게 실망도 드렸다.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다"고 거듭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문제의 근원은 괴물법을 통과시킨 무책임한 세력에게 있다. 이들은 아직도 문제인식을 제대로 못하는것 같다"며 "괴물법이 있는 한 한국정치는 탐욕으로 오염되고 이전투구로 무너질 것이다. 모든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이 되것이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지난 겨울에 일어났던 괴물법의 탄생사건을 잊지 말라"면서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과 그 동조세력을 심판해야 하는 이유이다. 괴물 선거법은 반드시 폐기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ljhnews20@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96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