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후보, 금강 국가정원 조성 1호 공약 발표
박수현 후보, 금강 국가정원 조성 1호 공약 발표
  • 송호진 기자
  • 승인 2020.03.2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살리는 금강, 사람을 살리는 금강을 만들자
박수현 예비후보가 금강 국가정원 조성 1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박수현 선거사무실)
박수현 예비후보가 금강 국가정원 조성 1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박수현 선거사무실)

[공주=내외뉴스통신] 송호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수현(충남 공주·부여·청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박수현 TV’와 페이스북 Live를 통해 1호 공약인 ‘금강 국가정원 조성’을 발표했다.

박수현 예비후보는 “공주·부여·청양의 금강변에 국가정원을 조성해 ‘사람이 살리는 금강’,‘사람을 살리는 금강’ 시대를 열겠다”라고 공약했다.

박 예비후보는 “순천만의 제1호 국가정원은 갯벌 배후 습지 정원이고 울산 태화강의 제2호 국가정원은 오염극복 도심친화 정원이다”며 “순천시는 ‘순천만 국가정원’에만 2015년 이후 연간 500만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2019년에는 관광객이 1000만을 돌파하였고 울산시 또한 2019년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이후 연간 방문객수가 110만 명을 넘었다"고 언급했다.

또한 "금강 국가정원은 부여·청양·공주를 감싸 흐르며 역사·문화 도시를 더 풍요롭게 하는 생태공원의 의미”라고 설명하며 “국토의 지리적 중심에 있어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접근성이 뛰어나 관광객 유치에서도 경쟁력이 충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순천만 국가정원과 태화강 국가정원은 각각 연간 4116억 원, 1661억 원의 지역경제적 파급효과(추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통계자료를 제시하며 "금강 국가정원의 지정은 충청도의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충청의 새 시대를 여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박 후보는 “금강하굿둑이나 공주보를 둘러싼 논란도 ‘금강 국가정원’의 큰 틀 안에서 자연스럽게 토론하고 합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며 “공주보를 정치쟁점화 하지말고 박수현처럼 새로운 정책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 후보는 공약 발표 라이브 방송 전에 가수 강산에 씨의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BGM으로 사용한 이유에 대해, “연어가 강으로 되돌아오는 내용의 노래 가사말이 국가정원 조성을 통해 만들어질 ‘생명이 돌아오는 금강, 생명을 잉태하는 금강’과 일맥상통하고, 국회의원이 되면 혼신의 힘을 다해 국가계획에 반영시키는 등 걸음마부터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shj701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98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