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인스펙션 '의료 AI', '인텔의 최신기술 장착' 최적화
제이엘케이인스펙션 '의료 AI', '인텔의 최신기술 장착' 최적화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0.03.2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I 인공지능 기반 의료분석 솔루션 전문기업 '제이엘케이인스펙션'과 글로벌 반도체 선도기업 '인텔' 맞손...전략적 협업 성과 공개
- 코로나19 확산속 주목된 흉부 X-Ray 분석 솔루션, 인텔 미니PC에 최적화...코로나19 환자동선 분리 진단 및 치료 우선순위 결정을 위한 정량분석 활용 기대
- 뇌 노화 분석 솔루션...기존 솔루션 6시간 소요과정, 15분 이내 분석되는 기술 구현에 성공...환자치료의 질 높여
- 인공지능 기반 흉부X-Ray 분석 솔루션, 인텔과 협력...가정용 일반 PC에도 고성능 AI 의료 알고리즘 구동 기반 마련
제이엘케이인스펙션의 X-Ray 솔루션
차세대 인공지능 의료 시스템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 AI 인공지능 기반 의료분석 솔루션 전문기업 '제이엘케이인스펙션'과 글로벌 반도체 기술 선도기업 '인텔'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한 기술 성과가 전 세계로 공개되었다.

X-Ray 솔루션
X-Ray 솔루션

제이엘케이인스펙션은 2019년부터 인텔과 ‘IoT 와 AI Builder Partnership’  2가지의 공식적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해 기술적 협력을 전개해 왔다.

자료에 따르면, 인텔의 컴퓨터 비전 및 AI 솔루션 개발툴인 OpenVINO 기술과  제이엘케이인스펙션의 AI 의료 알고리즘간의 협력으로 AIHuB의 37개 솔루션 중, 인공지능 기반 흉부 X-Ray 분석 솔루션, 3차원 뇌 MRI 분석 솔루션을 인텔과 협력해 인터넷과 고가의 GPU가 없는 환경에서 영상 분석 속도를 약 40% 향상시킬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제이엘케이인스펙션과 인텔은 고가의 GPU가 없는 가정용 일반 PC에도 고성능의 AI 의료 알고리즘을 구동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이엘케이인스펙션의 흉부 X-Ray 분석 솔루션의 경우, 인텔의 미니PC에 최적화해 차량형 X-Ray 장비에 접목한 실시간 X-Ray 현장 분석 및 모바일 운영 기술이 소개되었다.

이러한 기술은 코로나19 환자의 동선을 분리하여 진단 및 치료 우선순위 결정을 위한 정량분석에도 활용이 기대되고 있다.

또한, 차량이 인터넷에 연결 가능한 공간으로 이동할 때 수집된 각종 의료 정보가 클라우드 공간에서 통합되어 지속적인 학습과 관리를 가능케 하고, 사용자는 원격으로 언제 어디서든 사용 및 결과 확인이 가능한 융합 인공지능 의료 시스템도 소개되었다.

3월부터 서울대 강남 건강검진센터에서 상품화되어 실제 검진자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뇌 노화 분석 솔루션의 경우, 3차원의 뇌 MRI 영상에서 62개의 영역을 순간적으로 분할하고 분석하기 위하여 70개의 인공지능을 동시에 구동 해야하는 기술적 과제가 있었다.

제이엘케이인스펙션은 기존 솔루션에서 6시간이 소요되던 과정을 자체 설계한 뉴럴 네트워크를 인텔과 함께 최적화 하여 GPU 없이 15분 이내에 분석되는 기술 구현에 성공했다.

인텔은 이러한 기술들이 의료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주어진 시간안에 더욱 많은 환자를 볼 수 있게 하여 환자 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소개하고 있다.

인텔 코리아 권명숙 대표는 “인텔은 AI 의료 영상 분야에 뛰어난 기술력과 전문성을 보유한 제이엘케이인스펙션과 협력해 AI 개발 툴킷과 최신 하드웨어 기반 솔루션을 개발하는 데 협력해왔다”며 “AI 기반 의료 솔루션 개발에 인텔의 최신기술들이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제이엘케이인스펙션 김동민 대표는 “인텔과의 강력한 협력관계를 통해 인텔의 기술들을 빠르게 적용해, 차세대 기술을 접목한 현장과 원격을 융합하는 최초 의료 인공지능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AI 기반 알고리즘 최적화로 성능이 개선된 제품들은 해외시장 추가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04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