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재난기본소득 주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 결정
양평군, 재난기본소득 주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 결정
  • 김현옥 기자
  • 승인 2020.03.2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재난기본 소득 지원 영상회견(사진제공=양평군청)
▲양평군 재난기본 소득 지원 영상회견(사진제공=양평군청)

[양평=내외뉴스통신] 김현옥 기자 = 양평군은 26일 오후 1시 30분 군청 5층 브리핑에서 긴급 영상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을 주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키로 했다.

정동균 양평군수와 이정우 군의회 의장은 이날 영상회견에서 현재 상황에서 주민 모두를 위한 경제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마찬가지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 없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시행할 예정이다.

지급대상은 이달 26일 24시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군민으로 한정하며,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인 ‘양평통보’를 통해 지원한다. 지역화폐 지급 절차는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며, 확정이 되는대로 다시 발표할 계획이다.

군은 재난기본소득에 소요되는 재원은 117억여 원으로 파악하고, 불요 불급한 사업을 지양하고 SOC·투자사업의 순위를 조정해 확보할 방침인 것을 알려졌다. 또한 양평군의회로부터 지급액 증액 요청이 있어, 이에 대한 면밀한 검토도 병행 중이다.

특히 '양평통보' 일반 발행액을 기존 100억 원에서 200억 원을 확대, 총 300억원을 발행할 방침이다. 상공인 특례보증 자금대출 출연금과 중소기업 특례보증액을 2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정동균 군수는 "양평이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끝까지 유지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군민들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인 동참과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사태의 고통분담을 위해 군청 5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의 급여 일부를 반납해 1천 1백만원을 경기공동모금회에 기탁키로 했다.

fargo3@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10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