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긴급생계비 신청 지원 대상 확대 지원
광주시, 긴급생계비 신청 지원 대상 확대 지원
  • 오현미 기자
  • 승인 2020.03.2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3일 기준 광주 주소 걱주자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로 확대
업무 폭증 대비 '민생경제지킴이' 채용
▲29일 이용섭 광주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을 갖고 긴급가계생계배 지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오현미 기자)
▲29일 이용섭 광주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을 갖고 긴급가계생계배 지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오현미 기자)

[광주=내외뉴스통신] 오현미 기자 = 광주시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월 1일부터 신청받는 긴급가계생계비 지원 대상을 기존 2월 3일 기준에서 3월 23일 기준 광주에 주민등록을 두고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로 확대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29일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원대상 확대와 실질적인 혜택을 시민들에게 주기 위해 신청도 최대한 간편하게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청은 가구 구성원 중 1명이 대표로 신청서와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단, 대상자들은 생계비 신청 시에도 광주에 주민등록을 유지하고 있어야 하며 정부나 시로부터 별도 지원을 받는 가구는 제외된다.

4월 1일부터 5일까지는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준수하기 위해 광주시청 홈페이지로만 접수한다. 이후 6일부터 마감일인 5월 8일까지는 인터넷 접수와 함께 95개 동 행정복지센터와 광주시청 1층에서도 현장 접수를 진행한다.

중위소득 100% 이하 선정 기준은 가구원 모두의 세전소득액만 합산하고 일반 재산이나 금융 재산은 제외했다.

당장 생계유지가 어려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기 위한 것이다.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는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을 지급하며 3개월 이내에 광주에서만 사용 가능한 선불형 광주 상생 카드로 지급한다.

카드 수령은 심사와 카드 발급 등을 참작해 신청 후 2주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행정복지센터 방문이 원칙이나 거동이 불편한 경우 집에서 전달받을 수 있다.

광주시는 긴급 생계비 지원 업무 등으로 행정복지센터 업무량이 폭증함에 따라 5개 구청과 95개 행정동에 민생경제지킴이 지원단 227명을 추가 배치하기로 했다.

각 구청에서 자체 선발하고 채용 기간은 2개월이다. 임금은 생활임금(시간당 1만353원)을 적용해 지급한다.

광주시가 코로나19와 관련해 긴급 편성한 추가경정예산 2389억원(국비 1천110억원, 시비 1천279억원)에 대해 광주시의회는 지난 27일 전액을 의결했다.

이로써 긴급 생계 지원 재원 1090억원을 확보했고 광주상생카드 발행 지원 100억원, 저소득층 한시 지원 372억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 317억원, 의료기관 손실 보상 38억원, 음압병실 확충 20억원,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1억원 등을 확보했다.

myhy329@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14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