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입시 일정도 조정"
정 총리,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입시 일정도 조정"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3.3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YTN NEWS화면 캡쳐)
정세균 국무총리(사진=YTN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4월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31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연간 수업일수와 입시일정을 고려할 때 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긴 쉽지 않다.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하며 다음 달 6일 개학을 목표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집중해 왔지만, 학부모·교육계 여론과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온라인 개학 쪽으로 의견을 모은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지난주부터 지역사회와 교육계, 학부모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양한 방법으로 귀 기울여 의견을 수렴했다"며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들의 의견이고 방역 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감염 위험을 대폭 낮추기 위해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서 노력해왔지만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할 것이고, 적응 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회의에서 교육부가 마련한 방안을 기초로 논의해 결론을 내고 상세히 국민께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돼야 할 것"이라며 "오늘 회의에서 교육부가 마련한 방안을 기초로 논의해서 결론을 내리고 상세히 국민에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교육계는 개학이 5주 늦춰지면서 8월31일까지 수시모집에 반영되는 학생부 기재 마감이 무리가 있을 겄으로 보아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와 수능 날짜가 1~2주 연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wngotmd@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19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