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금가면, 주변 식물 고사 생태교란 '가시박'...퇴치 골든타임 선제 제거에 나섰다
충주시 금가면, 주변 식물 고사 생태교란 '가시박'...퇴치 골든타임 선제 제거에 나섰다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05.1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가면바르게살기위원회 "남한강 주변과 하천 수변 생태계 보전에 기여"
충주시 금가면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윤성섭)가 생태계 교란 야생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5월10일 회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남한강 변 자전거길 주변을 따라 넓게 분포된 가시박을 제거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충주시 금가면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윤성섭)가 생태계 교란 야생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5월10일 회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남한강 변 자전거길 주변을 따라 넓게 분포된 가시박을 제거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충주/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충주시 금가면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윤성섭)가 10일 생태계 교란 야생식물인 가시박 제거에 나섰다.

위원회는 이날 회원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남한강 변 자전거길 주변을 따라 넓게 분포된 가시박을 제거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작업은 봄철 가시박 생육기를 맞아 초기 작업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뤄졌으며, 오는 7월까지 새롭게 올라오는 가시박 휴면 종자 발아 줄기와 뿌리를 지속적으로 제거해 가시박 번식을 방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시박은 박과의 일년생 식물로 한 개체에 6천여 개의 종자가 맺히는 등 왕성한 번식력을 보이며 나무 등 식물의 줄기를 감고 올라가 고사시켜 생태계 교란을 가져오고 있다.

특히 성장 초기에 가시박을 제거하면 종자 생산을 원천 봉쇄하는 효과가 있어 가시박 확산 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류정수 금가면장은 “초기에 가시박을 제거하면 작업도 쉽고 번식도 막을 수 있어 매우 효율적”이라며, “분포지역을 중심으로 직능단체와 협력해 지속해서 가시박 제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10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