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마약류 양귀비 불법 재배 사범 검거
인천해경, 마약류 양귀비 불법 재배 사범 검거
  • 김형만 기자
  • 승인 2020.05.2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교동도에서 양귀비 밀경작하다 적발된 4명 검거
▲ 인천해경이 강화군 교동도에서 마약의 원료가 되는 양귀비 183주를 밀경작한 4명을 검거하고 이중 50주 이상 재배한 A 씨(여, 69세) 등 2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 인천해경이 강화군 교동도에서 마약의 원료가 되는 양귀비 183주를 밀경작한 4명을 검거하고 이중 50주 이상 재배한 A 씨(여, 69세) 등 2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기자= 인천해양경찰서는 강화군 교동도에서 마약의 원료가 되는 양귀비 183주를 밀경작한 4명을 검거하고 이중 50주 이상 재배한 A 씨(여, 69세) 등 2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주로 자신의 주거지 내 텃밭에서 양귀비를 재배하다 적발되었으며, "마약성분이 있는 양귀비인 줄 모르고 키웠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최근 마약류를 이용한 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음에 따라 양귀비를 밀경작하거나, 국제여객선 등을 통해 밀반입하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지난 4월 13일부터 7월 31일까지 특별단속을 하고 있다.

한편, 양귀비를 불법으로 재배할 경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마약성분이 있는 양귀비의 경우 재배나 매매는 물론이고 종자를 갖고 있는 것도 불법이라고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kimhm70@nbnnews.co.kr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1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