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태용 디자이너, 유튜버 도전 ‘이패션 어태용’ 채널 론칭
고태용 디자이너, 유튜버 도전 ‘이패션 어태용’ 채널 론칭
  • 홍성훈 기자
  • 승인 2020.05.2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태용  (사진 제공 = 샌드박스네트워크)
▲고태용 (사진 제공 = 샌드박스네트워크)

[서울=내외뉴스통신] 홍성훈 기자 = 패션 브랜드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의 대표이자 인기 디자이너 고태용이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와 함께 패션 유튜브 채널을 론칭했다.

MCN 업계의 대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는 고태용 디자이너와 유튜브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패션 전문 유튜브 채널인 ‘이패션 어태용’을 론칭했다고 22일 밝혔다.

샌드박스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출신 방송인 ‘도티’(본명 나희선)가 공동 창업한 기업으로,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과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브랜드 광고 등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특히 디지털 콘텐츠 시장의 빠른 성장세에 힘입어 업계 최고 수준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인정받아 방송인 유병재, 김구라-MC그리 부자, 개그맨 카피추, 정신의학과 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진-양재웅 형제, 코리안좀비 정찬성 선수, 뮤지컬 배우 함연지 등 각 분야에서의 유명인들과도 지속적인 파트너십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고태용 디자이너 역시 누구보다 트렌드에 민감한 패션 전문가로서, 빠르게 변모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만의 패션 철학과 스타일링 팁을 대중들과 더 많이 공유하고 소통하고자 샌드박스와 채널 런칭을 결심하게 됐다.

지난 21일 공개된 ‘이패션 어태용’의 첫번째 콘텐츠에는 고태용 디자이너가 분석한 2020년 패션 트렌드가 소개됐다. 패션 브랜드의 대표이자 디자이너로서의 전문성을 살려 컬러와 실루엣, 액세서리, 소재와 패턴 등을 주제로 올해의 트렌드를 분석하고, 부담없이 매칭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콘텐츠 업로드 직후 구독자들은 댓글을 통해 “트렌드를 따르면서도 과하지 않게 스타일링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줘서 정말 유익하고 기대된다”, “패션 문외한인 남자친구에게 바로 추천했다”며 향후 ‘이태용 어태용’ 채널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샌드박스 이필성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는 고태용 디자이너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무척 기쁘다”며, “베테랑 디자이너로서의 뛰어난 감각과 카리스마는 물론, 동네형 같은 친근함까지 느낄 수 있는 유쾌한 패션 전문 채널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샌드박스는 250만 구독자를 보유한 스타 크리에이터 도티와 구글 출신의 이필성 대표가 2015년 공동 창업한 MCN 기업으로 도티 외에도 개그맨 유병재, 장삐쭈, 총몇명, 떵개떵, 라온, 풍월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향력을 인정받은 360여 팀의 크리에이터가 소속되어 있다. 

 

vampiro12x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4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