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뚤어진 치열, 치아교정을 통해 효과적인 개선 가능
삐뚤어진 치열, 치아교정을 통해 효과적인 개선 가능
  • 임지은 기자
  • 승인 2020.05.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임지은 기자 = 현대 사회에서 외모가 가지는 영향력은 매우 크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외모를 가꾸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는데 이 중에는 개인의 노력만으로는 개선하기 어려운 부분도 존재한다. 특히 과도하게 삐뚤어진 치열은 치아교정이라는 의학적인 조치가 동반되어야 하는 대표적인 사항으로 볼 수 있다.

치아교정이란 치열이 삐뚤어진 치아를 보철장치를 사용해 고르게 만들어주는 치과시술이다. 단순하게 심미적인 효과만을 주는 용도뿐만 아니라, 성장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종류의 골격적 부조화를 바로잡아줌으로써 치아가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하도록 개선하는 효과까지 동시에 이루어내는 것이 가능하다.

치아교정은 부정교합의 형태와 특성, 개인차 등 여러 가지 요건에 따라서 조금씩 달라질 수 있으나 다른 치과시술과 달리 비교적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특징을 가진다. 더불어 골격계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는 성장 발육 조절 치료가 이루어진 후 치열 교정에 들어가기 때문에 기간이 연장될 수 있고, 수술까지 동반된다면 기간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이러한 치아교정은 크게 치열 전체를 교정하는 방법인 전체교정과 원하는 치아 몇 개만을 교정하는 방법인 부분교정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부분교정은 앞니 부분교정과 어금니 부분교정으로 나누어지며, 치료기간이 최장 8개월을 넘지 않고 대개 3개월에서 6개월 정도로 짧아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도 매우 적합하다.

치아교정은 흔히 치아 겉면에 보철장치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시행되지만, 아무도 모르게 비밀스럽게 치아교정을 받고자 할 때는 설측교정이나 투명교정과 같은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설측교정은 보철장치를 치아 안쪽에 부착하므로 겉으로 보이지 않아 심미적인 교정이 가능하고, 투명교정은 치아에 장치를 붙이는 다른 치아교정과 달리 투명하고 착탈식이 가능한 교정장치이기 때문에 눈에 띄지 않고 편리한 교정을 받을 수 있다.

신논현역 인근 서울매스티지치과 안교희 대표원장은 “치아교정은 비용이나 시간적인 측면을 고려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신체의 중요 부위인 구강과 치아에 직접적으로 시술되는 치료인 만큼 원칙을 기반으로 하는 치료, 그리고 환자의 현 상태와 특성을 면밀히 파악하는 치료가 우선시 되어야 합니다. 저렴한 비용이나 효과를 과장하여 무분별하게 시행되는 치아교정의 경우 오히려 치근이나 치수, 치조골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어 치아의 건강을 악화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라며 원칙에 맞는 치아교정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평소 치아교정과 같은 치과치료가 필요했으나 경제적인 여건으로 인해 치료를 망설였던 환자들의 경우 경제활성화와 국민의 안정을 위해 지급된 재난지원금을 통한 치료가 가능해졌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치아교정은 물론 임플란트나 라미네이트와 같은 모든 치과치료에 적용이 가능하다. 

 

sjpost_new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5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