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약학대 유치의 주역들, 약대 발전기금 기탁
전북대 약학대 유치의 주역들, 약대 발전기금 기탁
  • 고영재 기자
  • 승인 2020.05.22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기준 명예교수 5천, 양문식 명예교수·채한정 학장 각 1천
전북대 김동원 총장이 약대 유치의 주역인 '황기준 명예교수, 양문식 명예교수, 채한정 학장으로부터 약대 발전기금을 기탁받고 있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왼쪽에서 3번째)이 약대 유치의 주역인 '황기준 명예교수(화학과), 양문식 명예교수(분자생물학), 채한정 학장으로부터 약대 발전기금을 기탁받고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전북=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 전북대학교가 22일 오전 총장실에서 약학대학 발전기금 기탁식을 진행했다.

최근 전북대는 지난 30년 동안 숙원이었던 약학대학 유치에 성공하며 30명 정원의 약대를 운영하게 됐다.

전북대는 2014년부터 이어진 어렵고 험난했던 약대 유치 과정에 뛰어들어 약대라는 열매를 맺게 했던 당사자들이 이번엔 새롭게 출발하는 약대 발전을 위해 기꺼이 발전기금을 내놓은 것이다.

전북대 화학과에서 2014년 퇴직한 황기준 명예교수가 5천만 원을, 2014년 부총장으로 당시 약학대학설치추진단장을 맡은 양문식 명예교수, 그리고 당시 부단장으로 함께 최일선에서 구슬땀을 흘렸던 채한정 전북대 약대 초대 학장 이 각각 1천만 원을 기탁했다.

이들은 당시 국내 대형 거점국립대 가운데 유일하게 약대가 없는 전북대에 약학대학 유치의 당위성을 지속적으로 알려고, 지역과 정치권 등을 아우르며 가장 앞서 노력해 온 인물들이다.

특히 황기준 명예교수는 전북대가 본격적으로 약대 유치에 뛰어든 2009년 약대추진위원장을 맡아 기획 및 자료집을 제작하고 관련 분야 여러 기관들과 교류의 폭을 넓히면서 전북대 약대 유치의 전체 밑그림을 완성했다.

또한 양문식 부총장 이후 2016년 정성석 교수(통계학과)가 대외협력부총장을 맡으며 바통을 이어받았고, 단순한 약사 배출의 목적이 아닌 지역 천연물 소재 기반의 신약개발 분야를 선점할 수 있는 연구·융합 중심의 약대 유치를 최우선 사업으로 추진해 오며 약대 유치라는 성과를 올렸다.

특히 황기준 명예교수는 5천만 원 전액을 약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맡겨와 첫 테이프를 끊은 약대 학생들의 교육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후 이 기금이 초석이 되어 전북대 약대를 거쳐 간 많은 이들도 약대 발전을 위해 더 많은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다.

황기준 명예교수는 “전북대 약대에서 미래의 주역이 될 학생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좋은 교육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 학생 장학금 기탁을 마음먹었다”며 “미래 동량(棟梁)이 될 우리 학생들이 지역과 국가 발전을 이끄는 인재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5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