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4.15 부정선거 의혹 규탄...철저한 진상확인 촉구
청년들, 4.15 부정선거 의혹 규탄...철저한 진상확인 촉구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0.05.23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년 부정선거 감시청 "사전투표 결과 이상해...선거조작 의혹 밝힐 핵심 프로그램 소스 공개 등 진상규명 해야" 강력 촉구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 여-야, 좌우 진영간 대립과 상관없이, 국민주권 원칙으로 4.15 총선 결과에 대한 부정의혹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는 청년들의 행보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20년 장기집권을 목표로 21대 총선 승리를 위한 중국 공산당 개입설까지 등장한 가운데, 20~30대가 주축이 된 가칭 '청년 부정선거 감시청'이 23일 오후 5시 서울 교대역에서 4.15 부정선거 의혹 규탄 시위를 벌인다.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이상한 사전투표 결과에 대해 강력히 의문을 제기하며, 선관위에서 거부하고 있는 투표분류기 검증-QR코드 소스 공개 등등 권력개입 선거조작 의혹 진상 확인을 촉구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규탄시위를 준비한 강준용 씨는 "투표의 공정성을 관리하는 헌법기관인 선관위가 선거조작 의혹 핵심공개 요구에 불가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사람들은 더욱 의심할 수 밖에 없다"며 "부정선거 의혹 규명을 위해 더욱 많은 관심과 청년들의 참여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5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