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학 충주시의원 "문닫은 다중이용업소 휴업보상금 지원 촉구"
정용학 충주시의원 "문닫은 다중이용업소 휴업보상금 지원 촉구"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05.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충북 충주지역에서 다중이용업소 휴업보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2일 정용학 충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은 제24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휴업보상금 지급을 사전발언을 통해 건의했다.

정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은 있지만, 상대적으로 다중이용업소, 체육시설 등은 지원에서 소외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감염병 심각 단계에서 5일 이상 임시휴업에 참여한 업소의 경제적 어려움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며 "대의를 위해 임시휴업을 한 사업자의 타들어 가는 한숨 소리가 지금도 들리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 의원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국가 행정에 적극 동참해 준 다중이용업소에 최소한의 보상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청주시와 진천군, 제천시에서 휴업에 동참한 업소에 일괄 또는 차등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충주의 미래 방향에 걸맞은 정책 수립으로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적극 행정을 건의한다"고 했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6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