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다시뛰자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 post 코로나 대비
경북도, ‘다시뛰자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 post 코로나 대비
  • 김영삼 기자
  • 승인 2020.05.2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계, 학계, 분야별 기관․단체, 연구소, 언론 등 각계각층 전문가 등 총망라
기존 행정위원회 틀 벗어나... 정책제안+입안+실행까지 하는 자율적 운영
도+위원회 함께... 이미지 개선, 경제살리기, 미래 도약과제 등 대대적 추진
2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300만 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다시뛰자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청).
▲2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300만 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다시뛰자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청).

[경북=내외뉴스통신] 김영삼 기자=경북도(도지사 이철우)는 25일, 300만 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다시뛰자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도청에서 개최된 출범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300여명의 위원들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총 369명으로 구성돼 규모만 해도 역대급이며, 경제계, 학계, 분야별 기관․단체, 연구소, 언론 등 모든 분야 대표들이 총망라 되어, 명실상부‘범도민추진위원회’로 불려질 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인구가 줄고, 경제동력이 떨어지는 등 경북을 둘러싼 현실이 많이 어려운데다가, 최근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심각한 위기 상황을 맞이했다”고 진단하고, “그간 도 차원에서 피해 확산 방지와 긴급 처방에 최선을 다해왔지만, 코로나 피해의 완전한 극복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행정의 힘만으로는 어렵다는 인식에서‘범도민추진위원회’가 출범하게 되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도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행정을 둘러싼 환경은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변화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하고, 앞으로 “범도민추진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공동위원장에는 도민 전체의 목소리를 담아내겠다는 차원에서 23개 시군을 대표하는 고윤환 경북시장군수협의회장(문경시장)과 경제계를 대표하는 조정문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 여성대표 홍순임 경북여성단체협의회장과 청년대표 안세근 4-H연합회장을 위촉했다. 

각 분과도 그동안의 행정위원회와는 다르게‘클린&안심 청정경북’분과,‘경제살리기’분과,‘미래도약’분과 등의 일 중심으로 구성했다. 

특히, 운영에 있어서는 위원들의 자율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위원회의 기능적 영역도 그간의 단순 자문․심의에서 벗어나, 정책제안과 계획입안, 자체실행 등으로 대폭 확대될 예정이다. 

도에서는 앞으로, 범도민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수렴하는 한편, 도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결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북이 재도약할 수 있는 프로젝트들을 대대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도내 주요 관광지와 터미널, 일터 등을 청소․방역하는‘클린&안심 경북캠페인’과 앞접시, 국자, 집게 등을 생활화하는‘食문화 개선’, 스타 CF 등 셀럽마케팅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덧씌워진 지역의 부정적 이미지를 바꾸는데 주력한다.

아울러,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최근 대구경북의 최대 관심사인 대구경북 행정통합과 통합신공항 이전에 대해 도민의 뜻과 에너지를 결집하는 중심축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전개될 4차산업혁명에 대응한 도의 중장기 방향 정립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코로나19 이후의 시대를 준비하는 것이 너무도 중요한 시점이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더 큰 미래를 향해 300만 도민의 힘과 지혜를 모아 함께 뛰자” 고 당부했다.

또한, 공동위원장을 맡은 조정문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도 인사말을 통해 “중요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범도민추진위원회가 경북이 미래로 가는 길을 찾고, 다리를 놓을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hn03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9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