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이민기와 섹스신 평가절하!..나이 서른다섯살, 남편은 12살 연상의 M&A 전문 사업가!
영화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이민기와 섹스신 평가절하!..나이 서른다섯살, 남편은 12살 연상의 M&A 전문 사업가!
  • 장혜린 기자
  • 승인 2020.05.31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케이블 영화채널에서 영화 '황제를 위하여'를 방송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014년 6월 11일 개봉한 '황제를 위하여'는 박상준 감독의 작품으로 이민기(이환), 박성웅(상하), 이태임(연수)이 주연을 맡았다.

촉망 받는 야구선수였지만 승부 조작에 연루된 후 모든 것을 잃게 된 '이환'(이민기). 빠져나갈 곳 없는 인생의 바닥에서 이환은 부산 최대 규모의 조직, 황제 캐피탈의 대표 '상하'(박성웅)를 만나게 된다.
 
돈 앞에선 냉정하지만 자신의 식구들은 의리와 신뢰로 이끄는 상하...이환의 잠재력을 본능적으로 알아 본 상하는 다른 조직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그를 자신의 세계로 끌어들인다.
 
이긴 놈만 살아남는 도박판 같은 세상..상하의 절대적인 신임 속에서 이환은 타고난 승부근성과 거침없는 행보로 점점 자신의 영역을 넓히고, 감춰두었던 야망을 키워가는데…!

상하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으면서 이환은 점점 야망을 드러내고, 상하의 다른 부하들은 그런 이환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한다.

중요한 사건은 이환과 술집 마담 '연수'(이태임)와의 관계, 이환이 그간 공들여온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 사업에서 물러나게 되는 일이다. 연수는 술집 여자이기 때문에 이환이 속한 조직의 뒤를 봐주는 한 회장을 접대해야 한다.

이 일로 이환은 분노한다. 하지만 이환은 분노만 하고 그친다. 도박 사이트 건도 마찬가지다. 이환은 이 사업에서 손을 떼게 되자 분노하지만 또 분노만 한다. 두 사건 모두 어떤 일이 당장에라도 일어날 것 같은 분위기를 만들지만, 그걸로 끝이다.

연수는 갑자기 영화에서 사라진다. 이환은 상하가 자신을 동정했다는 이유로 그를 너무도 쉽게 배신한다. 상하가 이환을 동정했다는 내용 또한 제대로 드러나지는 않는다.

모텔 격투신과 이환과 연수의 섹스신은 단순히 관객을 자극하기 위해 만들어진 장면으로 평가 받았다.

여배우를 배우가 아닌 '몸'으로만 활용하는 것처럼 보여 불쾌하다는 후기도 쏟아졌다. '황제를 위하여’에 대한 이야기는 온통 이태임의 노출 연기에 맞춰져 있을 뿐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 다섯살인 이태임은 2008년 MBC 주말드라마 '내 인생의 황금기'에 조연으로 출연하며 데뷔했다.

2009년 첫 주연을 맡아 출연한 SBS 아침드라마 '망설이지마'로 'SBS 연기대상'에서 뉴스타상을 수상했다.

이후 KBS2 드라마 '결혼해주세요'(2010년), '12년만의 재회: 달래 된, 장국'(2014년), '내마음 반짝반짝'(2015년), 영화 '특수본'(2011년), '응징자'(2013년), '황제를 위하여'(2014년) 등에 출연했다.

'황제를 위하여'에서는 이민기, 박성웅과 함께 출연해 룸살롱 마담 차연수를 연기했다. 이 작품은 이태임과 이민기의 베드신이 화제가 되었으나, 59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데 그쳐 흥행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결혼 소식과 함께 9월 10일 출산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바 있다.

이태임의 신랑은 12살 연상의 M&A 전문 사업가로 알려졌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639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