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초대받은 韓, 국격 높아지지만 한·중 관계 어쩌나
G7 초대받은 韓, 국격 높아지지만 한·중 관계 어쩌나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0.06.0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주석의 방한과 G7 정상회의 초대가 하반기 겹쳐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 회의에 우리나라를 초청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기꺼이 응하겠다고 답했다.

1일 오후 9시 30분부터 15분간 이어진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을 초청해준 데 감사드린다"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높아진 외교적 위상을 보여주고 국격을 높일 기회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중국을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제 질서 재편에 문 대통령이 긍정적 의사를 전달하면서 지난해 한중일 정상회의에 이어 시진핑 주석의 답방까지도 예정된 상태에서 우리 정부의 결정에 중국의 반발이 있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한편, 시 주석의 방한과 G7 정상회의 초대가 하반기로 겹치며 우리 정부의 고민이 예상된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67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