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연기' 언급 후폭풍에 "선거 미루고 싶지 않다" 말바꿔
트럼프, '대선 연기' 언급 후폭풍에 "선거 미루고 싶지 않다" 말바꿔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0.07.3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YTN NEWS화면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YTN NEWS화면 캡쳐)

[내외뉴스통신] 주해승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3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의 연기방안을 언급했다가 거센 후폭풍이 일자 "연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말을 바꿨다.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오후 5시40분께 백악관에서 가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나는 선거를 미루고 싶지 않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우편투표가 활발해질 경우 부정행위가 염려된다면서 직접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대선을 연기하는 방안을 제안한지 약 9시간 만에 말을 바꾼 것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주지사들이 우편투표를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음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의 신뢰성을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증가하면 젊은 층과 히스패닉, 흑인, 아시아계 등 유색인종 투표율이 증가해 자신에게 불리하다고 보고 있다.

이날 오전 8시46분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보편적인 우편투표를 도입하면 2020년은 역사상 가장 부정확하고 사기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제대로 안심하고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연기?"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런 주장에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도 즉각 반대의사를 밝히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공화당 소속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남북전쟁과 대공황을 포함해 미국 역사에서 연방 선거일이 미뤄진 것은 한번도 없다"면서 "11월3일에 선거를 치르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특히 법사위 소속 척 그래슬리(아이오와) 상원의원은 선거 일자는 법으로 정해져 있다며 "우리나라는 여전히 법의 지배에 기초한 나라이며 따라서 우리가 법을 바꾸기 전까지는 누구라도 아무것도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도 "분명히 해두자. 선거일 변경 권한은 의회에 있다"며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이 선거일 연기에 동의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15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