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공식입장...안타까운 사고[종합]
임슬옹 공식입장...안타까운 사고[종합]
  • 장혜린 기자
  • 승인 2020.08.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그룹 2AM 출신 가수 겸 배우 임슬옹(33)이 늦은밤 빗길 운전중 무단횡단하던 보행자를 치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4일 서울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임슬옹은 지난 1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은평구 한 도로에서 자신의 SUV 차량을 운전 하던 중 무단횡단하던 보행자 A씨를 들이받았다.

사고후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임슬옹은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고 사고 직후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사고 직후 임씨를 조사하고 귀가 시킨 경찰은 추후 다시 불러 보강 조사를 할 예정이다.

임슬옹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는 4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사망자와 유가족에 사죄하며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젤리피쉬 측은 "사망 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지난 1일 임슬옹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빗길 교통사고가 발생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행을 하던 도중 횡단하던 보행자와 충돌이 있었습니다"라며 "임슬옹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조치를 곧바로 취했으나, 안타깝게도 피해자가 병원으로 이송 도중 사망하게 됐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젤리피쉬 측은 "임슬옹은 절차에 따라 경찰서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 조치된 상태이나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입니다"라며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리고, 다만 피해자 유족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잘 알고 있으며 유족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젤리피쉬 측은 "다시 한번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는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1987년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 네살인 임슬옹은 지난 2008년 그룹 2AM으로 데뷔해 '이 노래', '친구의 고백', '죽어도 못 보내'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또한 솔로 가수로도 활발히 활동했으며, 현재 연기자로도 활약 중이다.

사진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299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