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한국가요계 거장, 작사가 정귀문 추모공연 연다...23일 엑스포 문화센터
경주엑스포, 한국가요계 거장, 작사가 정귀문 추모공연 연다...23일 엑스포 문화센터
  • 박형기 기자
  • 승인 2020.08.13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잎새’, ‘바다가 육지라면’ 가요 1천곡 작사...평생 고향경주서 작품활동
지난 1일 암투병 끝에 타계...“존경받는 것보다 그저 사랑받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
▲작사가 고 정귀문 선생
▲작사가 고 정귀문 선생

[경주=내외뉴스통신] 박형기 기자 = 지난 1일 암 투병 끝에 별세한 경북 경주출신의 ‘마지막 잎새’, ‘바다가 육지라면’ 등의 가요 작사가 정귀문 선생의 추모 음악회가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열린다. 

13일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정귀문 작사가의 추모공연을 오는 23일 오후4시30분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에서 진행한다.

추모공연은 경주지역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인 (사)천년미래포럼과 공동주최로 열리며 유가족과 문화예술계 인사, 고인의 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 선생은 대중예술계의 거장으로 비춰지는 화려함보다 음악으로 꾸준히 사랑받길 희망했으며, 평소 “존경받는 것보다 그저 사랑받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추모공연에는 경주지역을 기반으로 35년째 활동하고 있는 가수 장하영 씨와 트로트가수 장보윤 부녀가 재능기부로 참가한다.

정 선생이 노랫말을 쓴 배호의 ‘마지막 잎새’와 조미미 ‘바다가 육지라면’, 김연자 ‘먼 훗날’ 등 대표작들을 부르며 예술가의 마지막을 기린다. 또 팬들과 대중예술계 후배들에게 남긴 인사말 등을 담은 추모 영상도 함께 상영할 예정이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연페스티벌 ‘동리, 목월, 정귀문 그리고 시와 노래’ 참가한 정귀문 선생이 무대에 올라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엑스포)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연페스티벌 ‘동리, 목월, 정귀문 그리고 시와 노래’ 참가한 정귀문 선생이 무대에 올라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엑스포)

이번 추모공연은 정 선생의 생전 마지막 공식 활동인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로 맺은 인연이 계기가 됐다. 경주엑스포는 지난해 공연페스티벌 중 하나로 10월19~20일 4회에 걸쳐 ‘동리·목월·정귀문 그리고 시와 노래’를 개최했다.

이 프로그램은 지역을 대표하는 각 분야 예술가들의 활동과 업적을 되새기기 위한 것으로 경추 출신의 시인 박목월과 김동리의 작품으로 만들어진 가곡과 대중가요 1천 여곡을 작사한 정귀문 선생의 노래를 한데모아 선보였다.

당시 정 선생은 이 행사에 직접 참여해 후배가수들을 격려하고 “뜻깊은 자리를 만들어준 경주엑스포공원에 감사하고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었다. 추모공연에 참가하는 가수 장하영, 장보윤 부녀도 이 무대에 서서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1942년 경주시 현곡면에서 태어난 정귀문 선생은 1967년 세광출판사의 신인 작품 공모에서 ‘만추’로 당선돼 작사가로 데뷔했다. 1,000곡이 넘는 대중음악에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노랫말로 심금을 울린 한국가요계의 거장이다. 특히 50년간 고향인 경주에서 작품활동에 몰두한 지역을 대표하는 애향 예술인이다.

 

 

qkrgudrl6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52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