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화보, 솔직한 속마음!
권민아 화보, 솔직한 속마음!
  • 장혜린 기자
  • 승인 2020.08.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bnt 화보를 통해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권민아는 AOA 당시 괴롭힘 폭로 이후 활동을 중단한 시점이었음에도 불구, bnt 화보를 촬영했다.

14일 공개된 bnt 화보에서 권민아는 다채로운 모습과 함께,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속마음을 공개하기도 했다.

평소 사진을 찍는 것과 찍히는 것 모두 좋아한다는 권민아는 화보 촬영 소감을 묻자 “정말 기쁘다. 요즘 휴식기인데 화보 촬영 스케줄이 잡혀 정말 좋았다.

저는 수트를 좋아해서 수트 입은 콘셉트가 좋았는데 흰 드레스를 입은 것이 사진이 잘 나오더라. 그래서 두 가지가 좋다. 사진에 찍힐 때는 화보 촬영이 가장 좋다. 헤어나 메이크업도 예쁘게 해주시고 평소의 저와는 다른 모습이다. 정말 오늘 더 재밌었고 감사하다”고 답했다.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를 묻자 “요즘은 그림도 그리고 책도 읽고 사진도 찍고 여러 가지를 한다. 심리 치료도 받고 글도 쓴다. 그리고 제가 민감성 피부라서 화장품에 조금 예민한데 직접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싶어 직접 만든다. 크림 만드는 데에 빠져있다. 미래에 화장품 브랜드의 CEO를 꿈꾸며 열심히 하고 있다”며 웃으며 답했다.

화보 촬영 내내 다양한 표정과 몸짓으로 미모를 한껏 뽐낸 권민아. 걸그룹 활동 시절부터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 같다고 칭찬하자 “예쁘다는 말은 계속 듣고 싶다. 그리고 생각보다 별로 못 들어서 더 듣고 싶다(웃음). 이젠 배우로 전향했으니 연기 잘한다는 말을 듣고 싶고 연기가 매력 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 또 색깔 있다는 말도 듣고 싶다. 외모보단 이제 연기에 관한 칭찬을 듣고 싶다”고 대답했다.

귀여운 별명인 ‘맹아’를 가진 권민아. 단순히 이름 때문에 붙여진 별명이냐고 묻자 “이름 때문인 것도 있는데 초등학생 때부터 제가 조금 성격이 맹하고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었다. 그래서 친구들이 저를 ‘맹아’라고 불렀는데 그게 지금까지 이어져서 아직도 ‘맹아’다. 귀여운 별명이라고 생각한다”며 별명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연예인을 꿈꾸게 된 계기에 관해 묻자 “어릴 때부터 드라마랑 음악 방송을 보는 것을 좋아했다. 어느 날 TV에 이정현 선배님이 나와서 ‘와’를 부르시는 걸 보고 정말 충격받았다. 너무 멋지셨다. 나도 꼭 저런 가수가 되어야겠다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때부터 연예인을 꿈꾸게 됐다. 롤모델도 이정현 선배님이다. 아직도 정말 좋아한다. 최근에 영화 ‘반도’를 관람했는데 저는 아직도 이정현 선배님밖에 안 보이더라”라며 이정현에 대한 존경심을 보였다.

이상형에 관해 묻자 “제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가 있는데 ‘버팔로 66’이라는 영화다. 정말 여러 번 봤다. 이 영화의 주인공 ‘빈센트 갈로’가 제 이상형이다. 사연 있는 남자(웃음). 제가 보호해줄 수 있을 것 같고 공감대도 있을 것 같아서 이런 남자가 좋다. 그리고 황정민 선배님(웃음).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이자 이상형이다”라며 이상형을 밝혔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8일 극단전 선택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면 현재 치료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 및 자료  bnt 제공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56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