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숙 나이 일흔 다섯, 고향은 제주도, 항상 고향과 사회에 기여할 방법 고민!
양의숙 나이 일흔 다섯, 고향은 제주도, 항상 고향과 사회에 기여할 방법 고민!
  • 장혜린 기자
  • 승인 2020.08.30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tv쇼 진품명품에서 민속품 감정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양의숙 의원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8월 30일 오후 오전 11시 방송된 KBS 1TV tv쇼 진품명품에는 아나운서 작곡가 이호섭, 국악인 김나니, 방송인 크리스존슨이 출연해 6인 합작도를 비롯해 고미술품 목가구, 문공주선생감흥시 등의 의뢰품을 감정했다.

이날 전문감정위원으로는 진동만(회화 감정위원), 양의숙(민속품 감정위원), 김영복(서예·고서 감정위원) 위원이 출연해 의뢰품에 대해 설명하고 감정가를 매겼다.

양의숙 의원은 1946년생으로 올해 나이 일흔 다섯으로 제주 출신이다.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목공예를 전공하던 스물여섯 시절 양의숙씨의 눈을 사로잡은 것은 다름 아닌 '제주 반닫이'였다.

가족 몰래 자신의 귀한 물건을 옷가지와 함께 숨겨두기도 했던 옛 여인네들의 보물창고와 같은 공간 반닫이(궤). 당시 양 대표는 석사 논문으로 제주 반닫이의 장식 변천에 대해 쓰면서 고미술에 빠져들었다.

인사동에서 고미술품 가게를 운영해온 것이 20여 년째.고건축에 조예가 깊은 남편 김홍식(명지대 건축학 교수)씨와 미술과 건축학을 전공하는 딸과 아들이 있다.

최근 양의숙씨는 시간을 내어 자신이 소장한 500점이 넘는 민속품을 하나씩 정리하고 있다.

자식 보듯 남편 보듯 알뜰히 살뜰히 지녀왔던 소중한 물건들과 일들을 되돌아보면서 어떤 식으로든 고향과 사회에 기여할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06년 대원군이 50대 후반에 그린 석란도(33.5×116.5㎝)를 제주현대미술관에 개관 기념으로 기증한 데 이어 최근에는 제주도립무용단 창작 공연 '춤, 홍랑'을 보고나서 제주 여인 홍윤애(洪允愛·홍랑)와의 사랑으로 유명한 조정철(趙貞喆·1751~1831)의 '정헌처감록'(靜軒處坎錄)을 제주도에 기증하기도 했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99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