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에 빠진 MS,'틱톡' 우선협상 오라클 이유…'알고리즘' 협상이 문제였나
충격에 빠진 MS,'틱톡' 우선협상 오라클 이유…'알고리즘' 협상이 문제였나
  • 문상혁 기자
  • 승인 2020.09.1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 정부는 틱톡 알고리즘이 없이 인수 허용 미지수
- 오라클 협상 진통 예상, 틱톡 관련 중국 반응 냉냉함
(사진출처=다음 경제블로그)
(사진출처=다음 경제블로그)

[내외뉴스통신] 문상혁 기자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미국 내 사업 인수 협상자로 유력 후보였던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오라클이 선정됐다.

'틱톡'의 새로룬 주인이 선정됐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외신 매체에따르면 틱톡의 미 사업 인수 협상전에서 MS가 아닌 오라클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MS도 바이트댄스로부터 틱톡을 MS에 매각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우선협상대상자에서 밀려난 사실을 인정했다. MS가 월마트와 손잡고 구성한 컨소시엄은 막판까지 유력 인수 후보로 손꼽혔으나 오라클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이 강세를 보였다.

외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주요 기술의 수출을 제한하는 규제안을 통과시킨 뒤 MS에 초기 제안 변경을 요구하지 않았다면서 최근 며칠 새 MS와의 협상 논의가 식었다고 전했다. MS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 제안이 틱톡 이용자들에게 도움이 되며, 동시에 국가안보를 수호한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고리즘' 협상에 대한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표출한 대목으로 여겨진다.

틱톡이 낙점한 오라클은 MS에 이어 세계 2위의 소프트웨어 업체다. 오라클은 MS보다 한발 늦게 인수전에 뛰어들었으나 오라클의 설립자인 래리 엘리슨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자 중 한명이라는 점에서 오라클이 유리하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더라도 핵심 알고리즘은 매각이나 이전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어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수용할지도 불분명한 상황이다.

미 정부는 틱톡의 기술 보안을 문제 삼고 있어 알고리즘이 없는 틱톡 인수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겠다.

 

 

nasa745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2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