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집에 “평온한 일상”을 선물하세요
고향집에 “평온한 일상”을 선물하세요
  • 장현호 기자
  • 승인 2020.09.1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소방서장 소방정 손현호
밀양소방서장 소방정 손현호 (사진제공=밀양소방서)
밀양소방서장 소방정 손현호 (사진제공=밀양소방서)

 

[밀양=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지난해 2월 말, 밀양의 한 주택에서 불이나 80대 노모와 60대 아들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화재를 언급하는 일이 필자의 마음을 끝없이 무겁게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로 옮기는 것은 안타까움과 아쉬움이 깊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그날의 화재는 이렇다. 60대 아들 부부가 거실에서 텔레비전을 보다 이상한 소리를 들은 것은 모두가 잠든 늦은 밤이었다. 평소 잘 사용하지 않는 방문을 열었을 때 예상하지 못한 불꽃이 번져 나오는 것을 느끼고, 부부는 잠든 노모를 깨우고는 경황없이 집밖으로 탈출했다. 집밖으로 나온 부부가 정신을 차렸을 때, 노모가 집안에서 미처 나오지 못했다는 것을 알고는 60대의 아들은 망설임 없이 집안으로 다시 들어갔다. 그 후 노모와 아들은 끝내 돌아 나오지 못했다.

소방청 화재 통계자료에 따르면 최근 8년간 전체 화재 중 주택화재 비중이 약 16.2%인 반면,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37.5%가 주택에서 발생했다.

필자가 가장 안타까운 것은 불이 난 주택에 주택용 소방시설이 설치되어 있었더라면 화재를 더 일찍 발견해 함께 무사히 탈출 할 수 있었을 것이란 점이다.

지난달 밀양 삼랑진 주택에서 발생한 선풍기 화재는 소방서에서 무상으로 보급한 단독경보형감지기 덕분에 선풍기만을 태우고 인명 피해 없이 무사히 진압될 수 있었다. 주택용 소방시설에 의한 조기발견과 초기 진화로 이어지는 모범적인 사례였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로 구성된다. 약 3만 원 정도에 인터넷, 대형마트, 소방기구 판매점에서 쉽게 구매가 가능하다. 만약 아들의 집에 단독경보형감지기만 설치되어 있었더라도 평온한 일상이 유지되고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평온한 일상이 가장 행복하다. 이번 추석 선물은 부모님의 평온한 일상을 지켜줄 주택용 소방시설을 선물하자!

janghh6204@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52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