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나이 쉰 아홉, 서세원과 2015년 합의이혼
서정희 나이 쉰 아홉, 서세원과 2015년 합의이혼
  • 장혜린 기자
  • 승인 2020.09.18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장혜린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일일 식객으로 출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TV조선은 18일 오후 8시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69회에서는 방송인 서정희와 함께 청정 서해의 중심, 충남 보령을 찾아간다.  

식객 허영만과 서정희는 보령의 한 골목에 있는 37년 된 백반집을 찾아간다. 주인장이 직접 키운 채소와 시장에서 바로 가져오는 식재료로 반찬을 만든다. 

3000원이라는 가격이 무색하게 푸짐하고 맛도 좋다. 깻잎나물, 감자조림 등 밑반찬부터 꽃게탕, 꽃게무침까지 맛 본 서정희는 "어머니의 손맛이 떠오른다"며 극찬하고 급기야 밥을 먹다 눈물을 보였는데 어떤 사연인지 공개된다.

또한 서정희는 주인장에게 보답의 의미로 직접 준비한 깜짝 선물도 건넸다.   
   
이어 서정희는 돼지 오겹살과 키조개 관자, 버섯을 함께 먹는 보령 삼합 고깃집에서는 깨작거릴 것 같은 이미지와는 달리 '폭풍 먹방'을 선보여 식객 허영만을 놀라게 했다. 

키조개 장조림과 키조개&고구마순 볶음, 서비스로 내어준 관자전, 직접 담근 집 된장에 키조개를 넣고 끓인 된장찌개까지,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키조개의 향연에 두 식객은 감탄했다.

1962년생으로 올해 나이 쉰 아홉살인 서정희는 1983년 서세원과 결혼했지만 지난 2015년 8월 합의이혼했다. 이 과정에서 서정희는 결혼 생활 내내 서세원의 폭행에 시달렸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당시 서세원은 서정희를 폭행한 혐의로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서세원에 대한 재판에서 서정희는 증인으로 출석해 울면서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서정희는 “사건 당일 남편이 약속 장소인 건물 지하 라운지 안쪽 요가실로 끌고 들어가 바닥에 밀어 눕히고 목을 졸랐다”며, “도움을 요청하려 하자 자신을 넘어뜨린 뒤 엘리베이터 안으로 끌고 갔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서정희는 “19살 때 남편을 만나 성폭행에 가까운 일을 당하고 2개월 만에 결혼해 32년 동안 거의 포로생활을 했다”며, “남편이 무서워 이혼을 요구할 용기가 나지 않아 참고 살았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지난 5월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 이혼한 전 남편 서세원을 언급하며 "첫 남자이자 마지막 남자였다"고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지금까지도 (만나는) 남자가 없지 않냐. (스스로) 굉장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결혼 내내 내 자신을 위로한 부분"이라며 "한 남자를 위해 내 인생을 끝낼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한 거냐. 자녀들에게 깨끗하고 순결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서정희는 19살 때부터 시작한 결혼 생활로 힘들던 때를 떠올렸다. 그는 "청소년기에 학생으로서 뭘 해본 적이 없다. (일찍 결혼을 했기 때문에) 아이 키우면서 딸 동주가 울면 같이 울고 그랬다"고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서정희는 남편 서세원과의 이혼 과정 이후에 느꼈던 심경을 진솔하게 털어놨다.

이날 김수미는 서정희에게 “이혼 당시의 심경은 어땠냐”고 질문했다. 이에 서정희는 “힘든 과정이 만천하에 공개적으로 알려졌고 그걸 보고 나서 할 말이 없어졌다”면서 “지난 과거가 전부 후회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알아서는 안 돼’라고 했는데 신앙의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서세원의 재혼 소식에 대한 심경도 밝혔다. 서세원은 현재 재혼가정을 꾸려 새 자녀도 얻은 상황이다. 서정희는 이런 소식에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면서도 “지금 내게 더 큰 행복과 자유가 찾아왔기에 만나도 반갑게 인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hrjang@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608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