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무력충돌…전면전 비상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무력충돌…전면전 비상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0.09.2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숙적으로 알려진 옛 소련 국가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외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양측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무력충돌이 발생하며 군인과 민간인을 포함해 23명이 목숨을 잃고, 10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상대측이 먼저 공격했다고 주장하며 전면전 위기가 우려되자 국제사회의 긴장이 커지고 있다.

아르메니아 니콜 파쉬냔 총리는 대국민 연설에서 "아제르바이잔의 권위주의 정권이 또 한번 아르메니아에 전쟁을 선포했다"며 "우리는 남캅카스에서 전면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아제르바이잔 대통령도 "우리의 명분은 정의롭고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며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제르바이잔이다"라고 맞받아쳤다.

아제르바이잔은 계엄령을 선포하고 수도 바쿠와 대도시에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앞서 기독교의 한 분파인 동방정교를 믿는 아르메니아와 이슬람교 아제르바이잔은 오랜 기간 동안 갈등을 겪어왔다. 소련 시절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르메니아계 주민이 다수인 아제르바이잔의 영토였다. 소련 붕괴 직전 나고르노-카라바흐는 독립공화국을 설립한다고 선포했으나 사실상 아르메나아와 통합하는 것이였다. 이를 막기위해 아제르바이잔은 1992년부터 1994년 2년간 전쟁을 벌였고, 전쟁으로 아르메니아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이와 인접한 아제르바이잔 영토 일부까지 점령했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국제법상 아제르바이잔 영토지만 실효적으로 아르메니아가 지배하는 분쟁지역이다.

나고르노-카라바흐 공화국은 유엔 회원국에 승인받지 못한 미승인 국가로 2017년 국민투표를 통해 터키어인 '아르차흐'로 바꿨다.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자 유럽연합(EU)은 휴전을 촉구하고, 이란이 양측의 대화를 중재하고 나섰다.

러시아는 아르메니아 측에 적대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터키는 같은 튀르크계 국가인 아제르바이잔에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86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