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비 사과 "자가격리 나 몰라라..생일파티 논란"
국가비 사과 "자가격리 나 몰라라..생일파티 논란"
  • 이희선 기자
  • 승인 2020.10.12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비 사과와 해명 불구..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판 이어져
국가비 인스타그램
국가비 인스타그램

[전국부=내외뉴스통신] 이희선 기자

유튜버 국가비가 자가격리중 생일파티 논란에 사과했다. 

하지만 국가비의 사과와 해명에도 불구하고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국가비는 11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어제 저녁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한 영상으로 인해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고 심려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무엇보다 어려운 상황을 견디며 수고하고 계신 의료진 분들, 공무원 분들 외 여러분들의 노력에 누를 끼친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불가피한 상황이 아니라면 방문 자체를 가급적 자제해야 하는 것이 맞았다고 생각한다. 혹시라도 생길 수 있는 위험에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했는데 저의 불찰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라고 사과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현재 언급되고 있는 영상 속 장면들은 제 생일날 2-4시간 간격으로 가족과 친구들이 찾아와 현관 밖으로 2m의 거리를 유지하려고 노력하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 문앞에 있는 물건을 받고, 짧은 대화를 나누는 내용이다. 다만 외부인이 집 내부로 방문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순간 멀리 있다 안심하고 잠시 마스크를 내려 1초 정도 초를 불고, 가족이 집 밖 복도에 서 있는데 거실 안에서 마스크를 벗고 립스틱을 바르는 행동은 방역수칙에 잠시나마 소홀했던 저의 잘못임을 백번 천번 인정하고 여러분들의 걱정과 지적을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 들이고 있다. 저의 경솔한 행동에 마음 상하셨을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저는 집 안에서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남편과 생활 구역을 나눠서 격리 중에 있다. 음성 판정 여부와 관계없이 외부인들과 최대한 안전 거리를 유지하고자 하였으나, 안내받은 내용과 입국시 받은 서류에만 의존해 상식적으로 판단하지 못하고 무지하게 행동한 부분과, 편집하고 업로드하는 순간까지 잘못된 것을 인지하지 못한 점, 그리고 무엇보다 이 상황의 빠른 종식을 위해 애쓰시는 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미숙하게 행동한 점이 정말 부끄럽다."라고 사과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영상은 많은 분들께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 잘못된 예를 보여 드릴 수 있다는 판단에 즉시 내렸다. 많은 분들이 보시는 채널인 만큼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게 임하겠다. 이후에는 코로나 방역수칙에 대해서도 더욱 민감하게 생각하고 철저하고 안전하게 잘 준수하여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국가비는 마지막으로 "이번 일로 마음 상하셨을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 영상에서 국가비는 자가격리 중임에도 지인을 만나 마스크를 벗고 립스틱을 바르는 등 방역수칙을 전혀 지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됐다.

aha080@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13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