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지역의 딜레마...생활폐기물 증폭으로 안할 순 없는데
청정지역의 딜레마...생활폐기물 증폭으로 안할 순 없는데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0.10.2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루 50톤 처리용량 폐기물 소각시설 증설사업에 맹동 통동리-원남 삼용리 주민들 반대...음성군, 합의점 고심
진천음성광역폐기물종합처리시설과 주민반대 현수막사진 = 원종성 기자
진천음성 광역폐기물종합처리시설과 주민반대 현수막
사진 = 원종성 기자

[음성=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음성군 맹동면 통동리 소재 진천음성광역폐기물종합처리시설의 일일 50톤 소각시설 증설사업이 마을 주민들의 반발로 이어지며, 앞으로의 진행상황이 주목되고 있다.

증설사업을 무조건 반대할 수도, 안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주민들은 쓰레기장이라는 마을 이미지와 돈을 받고 폐기물소각장을 후대에 물려줬다는 것 그리고, 운영이 종료되는 2035년 이후 환경문제 우려로 자손들의 원망을 듣고 싶지 않다는 입장으로 각을 세우고 있다.

양 지자체에서 발생하고 있는 일일 폐기물 양이 상당한데다, 현재 가동중인 처리시설로는 증폭되고 있는 음성군과 진천군 접경지 충북혁신도시의 생활폐기물 처리가 부담되는 상황이다.

음성군은 주민의 소득향상 및 복지증진을 위한 명목으로 마을 가구별 현금지원과 매년 폐기물처리 수수료 10% 제공 등으로 합의안을 준비중이다. 원남면 삼용리와 맹동면 통동리 마을 주민들이다.

소각시설 증설 입지 계획으로 음성군내 입지 공모도 진행해 봤지만 응하는 마을이 없어 결국 입지선정위원회를 통해 기존 통동리로 결정이 난 것이다. 응하는 마을이 있었어도 무조건 반대하는 민원 문제로 어차피 진행되기 어려윘다는 것에 무게가 실린다.

시설 운영자인 진천군사업소 관계자는 "마을 주민들과의 문제에 진천군이 개입할 수는 없다"며 "현재 주민들과의 원만한 합의점을 찾기위해 음성군에서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전했다.

충북혁신도시의 원인자부담금으로 LH가 약82억, 음성군이 약103억, 진천군이 약77억, 국비가 약58억 정도가 투입되는 사업이다. 마을지원비는 음성군에서 별도로 준비해야 한다.

산업단지 조성과 충북혁신도시 활성화로 대규모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이 반드시 필요한 것이기에 반대만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지역 업계 관계자는 "증설사업비도 마을지원금도 결국 우리의 세금이다"며 "적극적인 추진과  철저한 책임의식으로 대의를 위해 원만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군의 입장에서는, 힘들어도 반드시 주민들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된 협상의 책임을 다해야만 할 것이다. 산업발전과 함께 친환경 핵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최신식 폐기물처리시설은 필요하기 때문이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54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