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첫 간선도로망 "동서도로" 개통
새만금 첫 간선도로망 "동서도로" 개통
  • 고영재 기자
  • 승인 2020.11.25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복 4차로, 정세균 국무총리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 진행
➤내부 용지로의 접근성 확대, 내부개발과 투자유치 기여 전망
24일 개통된 "새만금 동서도로"
24일 개통된 "새만금 동서도로"
정세균 국무총리가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전북=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새만금 지역의 중심부를 동서방향으로 관통하는 '새만금 동서도로'가 개통됐다.

새만금개발청은 24일 새만금로(신항만)와 연결된 동서도로 시점부에서 첫 내부 간선도로망이 된 동서도로 개통식을 갖고 당일 1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했다.

개통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소순열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국회의원, 건설업체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개통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줄이고, 정부 행사 운영지침 및 방역관리 지침을 준수해 개최했다.
    
개통식 끝에는, 행사 참석자들이 동서도로 시점부터 약 3km 구간을 버스로 실제 주행하는 행사도 가졌다.

동서도로는 새만금 신항만에서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시작점까지 20.3㎞를 연결하는 구간으로, 이중 16.5㎞는 새만금개발청이 건설했고, 나머지 3.8㎞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만경 7공구 방수제사업으로 2016년 완공했다.

새만금청이 건설한 16.5㎞는 2015년 11월 첫 삽을 뜬 이후 국비 3,637억 원을 투입해 왕복 4차로로 건설했다.

동서도로는 2010년 새만금 방조제가 완공된 이후 새만금 지역 내 최초로 완성된 기반시설로, 내부 용지로의 접근로 역할을 해 개발여건을 크게 개선함으로써 내부개발 및 투자유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새롭게 들어서는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와 동서도로 주변지역의 접근성이 향상되어 개발사업 활성화에 기여가 예상된다.

또한, 공사가 진행중인 새만금 신항만과 새만금-전주 고속도로가 완공되어 연결되면 중국, 동남아 교역 시 물류수송 향상을 위한 중요 교통관문이 되어 국제교류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새만금은 오늘 개통하는 동서도로를 비롯해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신항만, 신공항 등 물류기반시설 건설에 속도를 내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새만금을 대한민국 그린뉴딜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은 정부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전과는 한층 다른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다.”라면서, “동서도로 개통은 새만금 개발의 마중물이자, 새만금 사업의 성공을 견인하는 신호탄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40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