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민 옹진군수, 무기한 단식투쟁 돌입...힘든 싸움 끝까지 가겠다!
장정민 옹진군수, 무기한 단식투쟁 돌입...힘든 싸움 끝까지 가겠다!
  • 김형만 선임기자
  • 승인 2020.12.0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정민 옹진군수가 1일 오전 8시부터 인천시청 앞에서 천막을 치고 '인천시 자체 쓰레기매립지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사진=김형만 선임기자)
▲ 장정민 옹진군수가 1일 오전 8시부터 인천시청 앞에서 천막을 치고 '인천시 자체 쓰레기매립지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사진=김형만 선임기자)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장정민 옹진군수가 1일 오전 8시부터 인천시청 앞에서 천막을 치고 영흥도 '인천시 자체 쓰레기매립지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장 군수는 영흥면은 지난 2004년 석탄 화력발전소 1·2호기 가동 이후 지금까지 초 미세먼지와 온배수 배출로 인한 건강권 침해, 농작물 피해, 생태계 변화에 따른 어민소득 감소 등 각종 피해를 20여년 가까이 겪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천시는 쓰레기 매립장까지 받아들이라고 하고 있다. 만약 인천시의 요구를 받아들인다면 영흥도는 수도권 혐오 시설의 전초기지가 되어 죽음의 땅이 될 수밖에 없고, 그곳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은 '사형선고'를 받아들이는 것과 같다.

인천시는 주민들이 목숨 걸고 지키고자하는 영흥도를 더 이상 희생양으로 삼지 말고, 주민들의 성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즉시 자체 매립장 건설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지난 11월 30일 인천시가 '주민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옹진군과 영흥면 주민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성토했다.

장 군수는 "힘없는 자가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단식)밖에 없다. 힘든 싸움이 되겠지만 인천시가 모든 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단식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며, "추은 날씨에도 영흥면 주민들의 뜻을 인천시에 전달하기 위해 고생하는 '영흥면 쓰레기매립지건설반대투쟁위원회'와 군 공무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장 군수는 지난 달 12일 박남춘 시장이 ‘인천시 자체 쓰레기매립지 후보지’ 영흥도 발표 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흥도 자체 쓰레기매립지 후보지 선정’ 발표 철회를 인천시에 촉구하고, 11월 30일까지 철회가 되지 않을시 무기한 단식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hyung1016@naver.com
kimhm70@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60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