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총장, 원전 문건 삭제 공무원 영장청구···民 “검찰권 남용” VS 國 “정당한 소임”
尹총장, 원전 문건 삭제 공무원 영장청구···民 “검찰권 남용” VS 國 “정당한 소임”
  • 김경현 선임기자
  • 승인 2020.12.03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 “구속영장 청구···정책에 대한 정치적 수사”
국민이힘 윤희석 대변인 “문건 삭제···감사원 감사 방해로 국기문란”
▲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좌)과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우). (그래픽=김경현 선임기자)
▲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좌)과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우). (그래픽=김경현 선임기자)

[내외뉴스통신] 김경현 선임기자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월성원전 관련문건 444건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산업통산자원부 공무원 3명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지난 2일 윤석열 검찰총장 복귀 후 진행됐다. 이를 두고 영장 청구 당일 야간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각각의 입장을 문자로 보내왔다.

먼저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월성원전 수사 관련 공무원 영장 청구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윤 총장이) 복귀하자마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정부의 정당한 정책에 대한 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라며 정치적 중립을 잃어버린 검찰조직의 무모한 행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또한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월성1호기 감사방해 구속영장 청구 관련 논평을 통해 헌법에 보장된 감사원의 감사권을 무시하고 감사를 방해하려한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검찰이 정당하게 그 소임을 다한 결과라면서 오늘의 영장청구는 시작에 불과하다. 이 정권이 그토록 주장하던 탈원전정책은 무엇을 위한 것이었는지, 또 이를 위해 어떤 불법과 탈법을 자행했는지 하나하나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tbs(교통방송)가 의뢰해 리얼미터가 지난달 30일부터 어제(2)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졌다.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써 지난주보다 6.4%p 떨어져 37.4%p를 기록했으며,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37.4%p고 부정평가는 57.3%p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대해 리얼미터는 윤 총장의 직무배제 이슈가 겉으로는 진영 간 첨예한 갈등으로 보였지만, 조사 결과 진보층에서 진영 내 이탈과 충격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newsjooo@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66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