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유빈X혜림, 취향 저격 숲세권 매물 “질투 나네”
‘구해줘 홈즈’ 유빈X혜림, 취향 저격 숲세권 매물 “질투 나네”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1.07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해줘 홈즈’ 유빈 “이사 경험만 15번, 원더걸스 숙소도 직접 구해”
‘구해줘 홈즈’ 혜림, 숲세권 타운하우스 소개 “신혼집으로 탐나는 매물”
[사진 제공 = MBC ‘구해줘! 홈즈’ 캡처]
[사진 제공 = MBC ‘구해줘! 홈즈’ 캡처]

[서울=내외뉴스통신] 나주영 기자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과 혜림이 ‘구해줘! 홈즈’ 새해 첫 발품 대결에 나섰다.

유빈과 혜림은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 복팀 코디로 출격, 양세형과 함께 그림 그리는 부부의 화실이 있는 집 찾기에 나섰다.

스튜디오에서 첫인사를 전한 유빈은 지금까지 이사 경험만 15번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유빈은 “아버지께서 건축업에 종사하셨는데, 아버지 따라 개발되는 도시로 이사를 다닌 경험이 있다. 원더걸스 숙소도 직접 발품을 팔아서 구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혜림은 “언니가 집을 정말 잘 본다. 항상 언니가 고르면 저희가 들어가서 살았다”라며 유빈의 발품 실력을 인정했다.

이어 신혼 5개월 차에 접어든 혜림은 아직 신혼집을 구하지 못했다고 말하며 ‘구해줘! 홈즈’에 의뢰인으로 출연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매물을 구하러 서대문구 홍은동으로 향한 유빈과 혜림, 양세형은 편리한 교통 여건에 감탄을 연발했다. 유빈은 “저도 현재 서대문구 주민인데 이 동네 산세권이다”라며 적극 어필했다.

첫 번째 매물은 도심의 인프라를 누리면서 산세권의 여유로움까지 즐길 수 있는 ‘질투의 화실’이었다. 유빈은 “이미 산세권에 살고 있지만 질투가 난다. 이 집은 너무 완벽하다”라며 마음에 들어 했다.

유빈, 혜림이 직접 준비한 두 번째 매물은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내 안에 북 카페’였다. 혜림은 매물 소개 전부터 “개인적으로 이 집은 제 신혼집으로 탐나는 집이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매물을 본 두 사람은 초대형 거실에 놓인 작업 테이블에 마주 앉아 티키타카 상황극을 벌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매물은 남편의 직장과 가까운 ‘가로수길 세계 일주 하우스’였다. 방마다 세계별 테마를 가진 인테리어를 본 혜림은 양세형과 함께 기내 상황극을 펼치며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 코디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복팀의 최종 선택은 ‘내 안에 북 카페’였지만, 의뢰인은 양 팀의 최종 매물이 아닌 복팀의 ‘질투의 화실’을 선택하며 새해 첫 발품 대결은 무승부를 기록했다.

nana@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565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