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거주 19년차 주민의 호소 "옹진군을 도와주세요!"
옹진군 거주 19년차 주민의 호소 "옹진군을 도와주세요!"
  • 김형만 선임기자
  • 승인 2021.01.3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을 사랑하는 군민의 한 사람으로 옹진군과 군민 앞에 당면해 있는 여러 가지 난제들을 생각만 해도 답답합니다. 그 답답한 심정을 한번 글로 옮겨봤을 뿐입니다”

옹진군 영흥면에 19년차 거주하고 있는 김현기(57) 씨의 말이다.

김현기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지역밴드와 SNS을 통해 “옹진군을 도와주세요!”란 글을 올려 지역주민들과 누리꾼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는 누군가 이 글을 보고 “전국 유일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지켜온 옹진군의 노력,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문제해결, 서해3도(백령도·대청도·연평도) 도서민들의 정주권 보장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공감해주고 응원해 주길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했다.

또 “오죽했으면 이런 글을 올렸겠는가?” 특히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철회를 요구하는 영흥면민들은 영하의 한파 속에서 외치고 몸부림 치고 있지만, 뜻을 굽히지 않고 밀어붙이기식 불통정책으로 일관하는 인천시장의 행보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결국 그가 선택한 방법은 “누구나 이었다” 그 누군가가 이 글을 보고 옹진군과 영흥면, 서해3도 주민들의 문제해결과 숙원사업이 이루질 수 있도록 응원해 주고 용기를 주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글을 썼다.

김 씨는 먼저, 1년이 넘도록 코로나19 확진자 0명, 전국 226개 지자체 중 단 한곳 즉 1등 이다. “상품이나 상금 없나요? 대단한 옹진군 아닌가요? 정부 지원금 팍팍 밀어주세요!”란 요청과 함께 이는 “재정 자립도 8.98%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방역활동에 고생한 모든 옹진군 공무원과 옹진군민의 희생과 노력으로 이뤄낸 성과”라고 자랑했다.

선재도와 영흥도는 한 해 평균 300만 이상의 관광객이 찾고 있는 관광명소다. 전 년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관광객이 다소 감소할 듯 했지만 청정지역이라는 소문 때문에 많이들 찾아와 걱정을 했다. 다행히 옹진군 공무원과 영흥면민들의 노력으로 청정지역으로 남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는 영흥면 뿐 아니라 옹진군 7개면 군민들의 노력이다.

“자랑스럽다! 끝까지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김 씨는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쓰레기매립지 조성에 대해서는 격한 반응을 보였다. “옹진군에서 발생한 생활쓰레기는 인천시 전체 대비 1%밖에 안 된다. 99%가 인천시에서 발생한 쓰레기인데 그 쓰레기를 소각한 재와 폐기물을 6,300여명이 살고 있는 영흥도에 매립하라 하는가”라며, 이는 청정지역 옹진군을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인천시장의 야욕이라고 성토했다.

“인천시장이 주장하는 발생지 처리원칙대로 옹진군 쓰레기는 옹진군에서 처리하겠다. 왜 99%의 인천시 전체의 쓰레기를 옹진군에서 책임져야 하나 이해가 안가고 답답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환경부가 수도권매립지를 대신할 대체매립지 후보지 공모에 나섰다. 이번 공모를 통해 인천시가 지금껏 추진해온 정책을 뒤집을 만한 좋은 결과가 나와 청정 영흥도를 끝까지 사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씨는 “‘쓰레기 독립’을 천명한 박남춘 인천시장은 환경피해 없는 친환경 자체매립지를 건설하겠다면서 왜 경기도 시흥시, 안산시를 거쳐 이곳 영흥도까지 먼 길을 돌아와 쓰레기를 처리하려 하는가. 그렇게 자신한다면 도심에 건설하지 못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하며 박 시장의 정책에 대해 반박했다.

또한 서해3도(백령도, 대청도, 연평도) 주민들 정주권보장을 위한 숙원사업과 근해 중국어선 불법조업 등 각종 현안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113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옹진군은 위로는 북한이 수시로 침범해 협박하고 서쪽에서는 중국 어선이 자기 집처럼 수시로 들락거리면서 어족자원을 싹쓸이 해가고 있다. 주민들은 육지로 상시 오갈 수 있는 교통편이 없어 기상악화로 발 묶이기 일쑤고 응급환자 발생 시 빠른 이송 수단이 없어 환자가 생사의 갈림길에 놓이기도 한다.

“정치인분들 모르는척하다가 방송국 카메라 들이대는 행사 때만 눈도장 찍지 마시고 육지로 편히 다닐 수 있는 대형 여객선 2000톤 급 이상의 배와 소형 비행장 하나라도 제대로 보유할 수 있도록 옹진군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했다.

김현기 씨는 “우리는 옹진군 군민이자 대한민국 국민이다. 지자체가 해결할 수 없다면 국가차원에서 서해3도 주민들의 정주권과 교통권 보장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며 “군민의 권리, 국민의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도와 줄것”을 호소 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41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