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개최 사실상 무산...IOC, 호주 브리즈번 선정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개최 사실상 무산...IOC, 호주 브리즈번 선정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2.2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지금 시점에서 가장 관심이 있는 한 지역을 선호한다고 발표한 것일 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여름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하며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 목표는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IOC)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여름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하며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 목표는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IOC)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여름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하며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 목표는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IOC는 24일(현지시간) 집행위원회를 열어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을 2032 여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선정하는 데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IOC는 브리즈번을 선정한 이유로 기존 또는 임시 경기장의 80∼90%를 이용해 지속 가능한 경기를 제안했다는 점, 경기가 열리는 7∼8월의 좋은 날씨, 주요 국제 스포츠 행사를 주최한 경험 등을 꼽았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남북관계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며 2032년에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목표를 계획했다. 하지만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남북 관계도 경색됐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터지며 남북 간 소통도 단절됐다.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는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이 참가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이번 결정은 다른 후보지를 거부하거나 대항해서 내린 결정이 아니다"라며 "단지 지금 시점에서 가장 관심이 있는 한 지역을 선호한다고 발표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18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