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윤선우 “연기 디테일 타인의 시선에서 연기하는 것 중요해”
[화보] 윤선우 “연기 디테일 타인의 시선에서 연기하는 것 중요해”
  • 홍성훈 기자
  • 승인 2021.03.03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서울=내외뉴스통신] 홍성훈 기자

윤선우는 훈훈한 외모에 큰 키로 훌륭한 프로포션을 자랑하는 그는 콘셉트별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아이보리 계열의 톤 온 톤 착장으로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스트리트 무드의 레이어드 룩으로 강렬한 남성미를 자아냈다. 이어 올 블랙 스타일링도 멋스럽게 소화하며 시크한 애티튜드를 선보였다.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얼마 전 종영한 tvN ‘낮과 밤’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선보인 그에게 종영 소감을 묻자 “많이 사랑해 주셔서 기쁘다. 사실상 내가 나오는 장면은 많지 않지만 캐릭터 자체가 임팩트 있어서 준비하면서도 재미있있고 연기에 대한 고민도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한 인물 속 다양한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했는지 물으니 “각 다른 인물을 연기한다고 생각했다. 캐릭터마다 존재하는 트라우마에 주목했고 사회 부적응자의 외형적 행동 양식을 공부하면서 캐릭터와 일치시키려고 거듭 연구했다”며 “촬영 전부터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머리카락과 손톱을 기르고 고개를 숙인 채 다니기 시작했다. 그러니까 실제로 사람을 피하게 되면서 머릿속으로는 잘 안 그려지던 장면을 몸으로 체득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은 어땠는지 묻자 “장혁진 선배님과 이청아 배우님을 자주 만났는데 성격도 좋고 재미있으셔서 편하게 찍었다. 사실 무거운 캐릭터를 맡아 집중하다 보니 더 살갑게 지내지 못해 아쉽다”며 ‘스토브리그’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춘 남궁민에 “항상 밥도 잘 사주시고 연기적인 조언도 아낌없이 해주셔서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우연한 계기로 배우가 되었다는 윤선우. 그는 “고등학교 시절 두발 규정에서 벗어나기 위해 연극부에 들어갔다. 하다 보니 재미있고 활력소가 되어 계속했고 대학을 졸업하고 친구와 둘이 대학로에서 공연을 올렸는데 반응이 좋았다. 이후 같이해보고 싶다며 스무 명이 찾아왔고 그렇게 ‘부나비’라는 극단을 창설하게 되었다”며 지난날을 회상했다.

올해로 18년차를 맞은 그에게 다작의 작품 출연에도 크게 조명받지 못한 데에 대한 아쉬움은 없는지 물으니 “갑작스럽게 조명받지는 못해도 서서히 성장하고 있다고 믿는다. 배우로서 연기에 열정을 갖고 진중하게 임하는 태도가 언젠가는 좋게 발현되리라고 생각하고 여러모로 인생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해서 조급해하지 않고 열심히 할 따름이다”라고 전했다.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윤선우 (사진 제공 = bnt)​

 

vampiro12x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38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