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루홈런' 강정호, 미국 언론 '극찬'
'만루홈런' 강정호, 미국 언론 '극찬'
  • 이한수 기자
  • 승인 2015.09.1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전적으로 뛰어난 가치보였다는 평가…"강정호의 계약은 명백한 도둑질"

▲강정호의 연이은 홈런 행진에 미국 언론이 극찬하고 나섰다. (사진 출처=강정호 인스타그램)

[서울=내외뉴스통신] 이한수 기자 = 피츠버그 강정호(28)의 활약에 미국 언론들이 극찬 일색이다.

강정호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해 만루홈런을 터트렸다.

앞서 9일에는 144m 비거리의 대형 솔로 홈런을 날렸다.

이에 언론들은 강정호가 시즌을 매우 훌륭히 치르고 있다며 극찬하고 있다.

강정호는 10일까지 119경기에서 타율 0.287, 출루율 0.357, 장타율 0.469, OPS(출루율+장타율) 0.826을 기록 중이며, 15개의 홈런과 56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올스타전 이후로 47경기에서 타율 3할1푼2리, OPS 0.948, 11홈런, 27타점을 기록 중인데 이는 메이저리그 올스타급 성적에 해당된다.

미국의 CBS스포츠는 10일 '2015년 최고의 계약? 피츠버그와 강정호'라는 제목으로 강정호의 사진을 실었다. CBS스포츠는 "강정호는 금전적으로 뛰어난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대부분의 자유계약선수(FA)보다 더 큰 금전적 가치가 있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강정호는 3루수로 485⅓이닝, 유격수로 419⅓이닝을 소화했다. 이런 강정호의 포지션 유연성은 조디 머서와 조시 해리슨이 부상을 당했던 피츠버그에게 아주 중요한 힘이 됐다"라고 평가했다.

스포츠전문채널 ESPN도 "강정호가 1-1의 균형을 깨뜨리는 만루홈런을 쳐냈다.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가 여전히 내셔널리그 신인왕의 유력한 후보지만 강정호를 잊어서는 안 된다. 4년 간 1100만 달러(5년차 옵션 550만 달러)라는 강정호의 계약은 이제 명백한 도둑질로 보인다"라고 극찬했다.

onepoint@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7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