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당 대표 저격수 가수 이승환 또 '마약 사위' 공격
김무성 당 대표 저격수 가수 이승환 또 '마약 사위' 공격
  • 박선화 기자
  • 승인 2015.09.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출처=이승환 페이스북

[서울=내외뉴스통신] 박선화 기자 = 가수 이승환이 '사위 마약 봐주기' 논란을 빚고 있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공개 저격했다.

지난 10일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 아버지께서는 제게 '감기약도 조심하며 먹어라. 그것 가지고 트집 잡으면 어떡하냐'고 하시는데…"라는 글과 함께 김무성 의원의 '마약 사위' 관련 기사를 게재했다.

이는 김무성 대표가 '마약 사위' 논란과 관련 '국회의원 친인척 봐주기‘ 논란, "자식 이기는 부모 없어 결혼 허락했다" 등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한 공개적인 비난으로 보인다.

앞서 이승환은 김 대표가 "노동조합이 쇠 파이프로 공권력을 두드려 팼다"며 "그러한 불법 행위가 없었다면 대한민국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넘겼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소신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친일파 재산 환수하고 사자방(4대강 사업, 자원외교, 방산 사업)에 애먼 돈 쓰지 않았으면 소득 5만 불됐을 것"이라고 비난해 화제가 됐다.

sunhwa15@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7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