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유 중인 엄마돼지를 위한 자동 급이장치 개발
수유 중인 엄마돼지를 위한 자동 급이장치 개발
  • 김수찬 기자
  • 승인 2015.12.0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생산성 향상·노동력 절감 기대

▲ 자동 사료 급이장치.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서울=내외뉴스통신] 김수찬 기자 = 농촌진흥청은 새끼에게 젖을 먹이는 어미돼지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자동 급이장치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지금까지 농가에서 사용하는 사료 급이기는 물과 사료를 함께 주는 습식 급이기 형태로, 통 안의 먹다 남은 사료가 썩기도 하고 신선한 물을 수시로 공급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

사료도 하루 2회~3회 이상 줄 수 없어 수유 중 많은 영양소를 필요로 하는 어미돼지의 영양 공급이 제한될 수밖에 없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젖먹이 어미돼지 자동 급이기'는 기존 급이기의 단점을 보완하고 농가 활용성을 높였다.

돼지가 사료를 먹고자 할 때 급이기에 있는 감지기(센서)를 건드리면 신호가 제어 컴퓨터로 전송되고 급이 프로그램에 의해 각각 어미돼지별로 일정량의 사료를 공급해 주는 방식이다.

컴퓨터에서 급여를 통합 관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동 급이기에서도 개별적으로 제어할 수 있어 컴퓨터 고장 같은 비상 상황에 대비할 수 있다.

분만일에 따라 급이 프로그램에 저장된 1일 급여량을 여러 번 나눠 줄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섭취량은 늘리면서도 낭비되는 사료를 줄일 수 있다. 실험 결과, 발정재귀일은 약 0.7일 줄었고, 노동력도 절감됐다.

급이기에 부착된 터치센서 외에도 일부 농가에서 어미돼지 관리에 이용하고 있는 RFID 센서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농가 편이성을 개선했다.

이 장치는 특허출원을 마치고 기술 이전했으며, 농림축산식품부 ICT 융복합 확산 사업을 통해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최동윤 축산환경과장은 "젖먹이 어미돼지 자동급이기는 양돈 농가에서 관심이 많았으나 가격 부담 때문에 상대적으로 쉽게 활용할 수 없었다" 라며 "수입 제품 대비 20% 정도 가격을 낮추고 가격 대비 성능비가 우수한 제품을 개발함으로써 농가에서 어미돼지 생산성을 향상 하고 노동력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capksc3@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1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B동 1209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