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사료작물 언 땅 녹으면 눌러주세요
겨울 사료작물 언 땅 녹으면 눌러주세요
  • 이슬 기자
  • 승인 2016.01.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뜸 예방하고 잘 자라… 생산량 15% 이상 늘어
[서울=내외뉴스통신] 이슬 기자 = 농촌진흥청은 25일 겨울 사료작물의 생육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눌러주기와 웃거름주기 등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지난해 비교적 높은 온도로 인해 웃자람이 발견된 작물의 경우, 갑작스런 추위에 어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또,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사료작물 밑동이 솟구쳐 오르는 들뜸 현상도 발생할 수 있다.

뿌리가 들뜨는 것을 막고 사료작물의 생산성을 최대로 높이려면 겨울나기 후에는 반드시 눌러주기를 실시해야 한다.

눌러주기만 잘해도 생산량을 15% 이상 높일 수 있다. 특히,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는 뿌리가 땅 속 깊이 내려가지 않고 땅 표면에 넓게 퍼져서 자라기 때문에 반드시 눌러줘야 한다.

겨우내 자라지 못했던 사료작물이 왕성히 자라는 2월 중순부터 3월 초까지는 웃거름을 줘야한다.

제때 웃거름을 주면 초기부터 잘 자라기 때문에 잡초 발생을 막을 수 있다. 이삭 당 알곡 수도 늘어 생산량도 증가하고 사료작물의 질도 좋아진다.

거름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는 1헥타르 당 요소비료 220kg, 청보리와 호밀은 1헥타르 당 요소비료 120kg 정도가 알맞다. 가을에 퇴비를 많이 줬거나 봄에 분뇨를 뿌릴 경우 그만큼 양을 줄인다.

이른 봄에는 잦은 비로 습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물이 잘 빠지도록 배수로를 미리 정비한다. 청보리와 호밀은 습해에 약하므로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이명숙 기술지원과장은 "질 좋은 풀사료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겨울을 난 뒤 눌러주기와 거름주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지난가을 잦은 비로 제때 파종하지 못한 농가에서는 봄에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 청보리, 호밀, 귀리 등을 파종해 부족한 풀사료를 확보하는 데 힘써 달라"고 말했다.

asdfg0381@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37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