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2-08 15:59:11
기사수정


(사진제공=낸시랭 인스타그램)

[서울=내외뉴스통신] 김미나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 매체는 지난 5일 고미술품 전문가 A씨가 왕진진을 상대로 사기 혐의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왕진진은 A씨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총 5000여만 원의 돈을 빌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그는 A씨에게 "폐암 3기다", "아는 사람이 돈이 없어 병원에서 퇴원하지 못하고 있다" 등의 이유를 댄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후 왕진진은 자신의 사기 혐의에 대해 '소통 미스로 인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또 "A씨가 낸시랭을 연대보증인으로 넣자고 했지만 아내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 거절했다"며 "A씨와 나중에 다시 이야기하기로 하고 헤어졌는데 이후 고소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씨는 "지난달에는 낸시랭과 결혼했다며 찾아와 고소를 참아주면 다 갚겠다고 했다"며 "약속했던 시간마저 지나자 이제는 전화도 받지 않아 고소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두 사람의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taemuni@naver.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bnnews.co.kr/news/view.php?idx=1262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채널고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