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와 최규선 회장의 특별한 인연 화제
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와 최규선 회장의 특별한 인연 화제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8.10.2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내외뉴스통신] 임새벽 기자 = 전세계 언론의 초점이 중동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질적 지배자이자, 현 살만 국왕의 아들인 무함마드 빈 살만(33) 왕세자에게 쏠리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 해 당시 왕세자였던 빈 나예프 사촌형을 내쫓고 소위 ‘궁중쿠데타’를 통해 왕세자의 즉위한바 있다. 그 후 서구언론은 빌 살만 왕세자를  Mr. Everything(모든 일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부르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사우디 절대 왕정의 최고권력자로 등극한 빈 살만이 최근 서방국가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일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Jamal Khashoggi)가 실종된 이후 암살 됐고 그 배후에 빈 살만 왕세자가 있다는 것이다. 그 동안 자말 카슈끄지는 빈 살만과 사우디왕정을 비판하는 기사를 워싱턴 포스트에서 기고해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미국을 위시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과 동맹관계를 맺어오면서 미국 주도의 중동 질서에 미국과 함께 손을 잡고 대이란 정책을 펴왔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지난 22일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빈살만 왕세자는 나라를 사랑하는 강력한 지도자”라고 치켜세웠다.

일단은 빈살만 왕세자를 끌어안고 가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영국과 프랑스 그리고 독일 외무장관들은 자말 카슈끄지의 암살사건이 한치의 의문도 없이 모두 공개할 때까지 사우디에 대한 무기수출을 보류하겠다고 압박하고 나서고 있다.

2016년 9월 3일 모하메드 빈 살만 부왕세자(당시), 칼리드 왕자, 최규선 회장이 일본에서 미팅을 가졌다.
2016년 9월 3일 모하메드 빈 살만 부왕세자(당시), 칼리드 왕자, 최규선 회장이 일본에서 미팅을 가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인 기업가로서는 처음으로 최규선 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의 만남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6년 9월 23일 당시 일본을 국빈방문 중이던 빈 살만 왕세자와 최규선(방위사업체인 도담시스템스) 회장이 만나 빈 살만 왕세자는 최규선 회장이 경영하고 있는 도담시스템스의 무인경제경비시스템을 8500Km 상당에 달하는 사우디 국경전역에 배치하는 것을 승인했다.

이후 2016년 11월 8일 빈 살만 왕세자의 핵심측근들인 사우디 국부펀드회장과 국방부 최고위인사들이 방한했고 최규선 회장과 도담시스템스 본사가 위치한 대전 대덕연구단지를 방문하여 후속협상을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담시스템스 관계자는 “빈 살만 왕세자께서는 불과 작년 11월까지 두바이로 사우디방사청장을 비롯한 최고위인사들을 보내 협상을 진행해오셨다”면서 "올해 1월에 최 회장에 대한 형사재판에서 중형이 선고된 이후, 최종계약서 서명이 미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lsbmedia@empas.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18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회장 : 임정혁
  • 대표이사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