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위해 공동 노력"...바이든 "공통 목표 긴밀히 협력할 것"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위해 공동 노력"...바이든 "공통 목표 긴밀히 협력할 것"
  • 이성원 기자
  • 승인 2021.02.0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정상, 미얀마 중국 등 기타 지역 정세 대해 의견 교환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면 한미정상회담 개최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오전 8시25분부터 32분 동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 통화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가자"고 뜻을 같이 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인스타그램)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오전 8시25분부터 32분 동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 통화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가자"고 뜻을 같이 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인스타그램)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오전 8시25분부터 32분 동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 통화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가자"고 뜻을 같이 했다. 지난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14일 만에 이뤄진 한미 정상 첫 통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한국 측 노력을 평가하고, 한국과 같은 입장이 중요하며 공통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고 답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인 대북전략을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이 역내 평화에 중요하다는 데 양 정상이 공감했다"며 "미얀마와 중국 등 기타 지역의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한미 양 정상은 또 한미동맹이 역내 평화 번영의 핵심동맹임을 재확인하고,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 동맹으로 민주주의·인권·다자주의 진전에 기여하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이 일자리 창출 및 신산업 발전 등 많은 경제적 혜택을 가져다준다"고 했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우리의 그린 뉴딜 정책을 소개하고 기후변화 대응이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양 정상은 세계기후정상회의와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코로나 백신․치료제 보급, 세계경제 회복을 위해서도 호혜적 협력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며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대로 한미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58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