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필립 사과, 무슨일?
류필립 사과, 무슨일?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4.05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류필립(31)과 가수 미나(49) 부부가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를 전하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류필립 인스타그램
류필립 인스타그램

지난 4일 류필립과 미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희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게 우선 죄송스럽다”라고 전하며 “당연히 아랫집 이웃분에게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대화를 나누기 어렵다고 하여 시간을 두고 용서를 받아주실 때까지 최대한 노력하며 살도록 하겠다”라고 게재했다.

이어 “집에서 디제잉과 드럼 소리가 들려 1년 내내 고통받았다고 하셨는데 우리 집에는 디제잉이나 드럼 소리와 관련된 장비는 없다. 그만큼 시끄러우셨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한 류필립은 경비실의 통보도 받았었지만 “심각하게 인지하지 못했던 내가 정말 한심하게 느껴졌다. 지금도 일 년 동안 고통스러웠다고 하신 이웃분의 말씀을 이제서야 알게된 내가 너무 당황스럽고 죄송하다”라며 “긴 시간을 두고 사과를 드릴 예정이다. 단순한 상황이라고 인지하지 않겠다. 책임을 회피하려는 글이 아닌 진실된 사과를 드리고 싶은 마음을 이렇게라도 표현을 한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류필립, 미나 부부의 이웃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일주일에 평균 3~4 회를 새벽까지 심각하게 소음을 낸다. 정말 너무 힘들다”라고 고통을 호소해 화제가 됐다.

글쓴이는 “우리도 참고 참다가 소음이 정말 너무 심해서 정말 못참을 정도일 때 경비실을 통해서 너무 시끄럽다고 윗집에 연락 좀 해달라고 한번씩 연락하곤 한다. 사실 참고 참아서 신고하는 게 벌써 1년이 되간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참고 참다 너무 억울하고 답답해서 글을 올렸다. 아파트에서 살면, 공동주택에서 사는 사람들이면 최소한의 서로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본인들이 노래를 부르고 악기를 연주하고 홈트를 하고는 본인들 자유이다”라며 “적어도 일반 주택도 아니고 공동 아파트 생활을 한다면 윗집 아랫집이 서로 예의있게 배려하는게 맞지 않겠냐”라고 덧붙여 호소했다.

한편 류필립과 미나는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8년 7월 결혼해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 등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538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