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내륙선 유치 '최종결의문' 국토부에 전달
수도권내륙선 유치 '최종결의문' 국토부에 전달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4.11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기섭 군수와 김보라 시장, 황성규 제2차관 만나 전달...혁신도시 공공이전기관 노선반영 촉구 공동건의문도 전달
- 중앙정부-정치계-학계 등 긍정평가 잇따라...대한민국 상생발전 모델의 핵심
사진=진천군청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6개 지방정부의 공동건의문이 9일 국토부에 전달됐다.

사진=진천군청

충청북도를 대표해 수도권내륙선을 처음 제안한 송기섭 군수와 경기도 대표로 김보라 안성시장이 함께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을 찾아 황성규 국토부 제2차관에 건의문을 전달했다.

아울러 충북혁신도시로 이전한 10개 공공기관의 철도노선 반영 촉구 공동건의문도 함께 전달됐다.

이번 방문은 이달 중 진행될 공청회를 앞두고 수도권내륙선 공동추진 지자체의 사실상 마지막 공식 일정이다.

사진=진천군청

앞서 8일,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4개 시군 기초자치단체장, 임호선-이규민 국회의원이 충북도청에서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위한 공동건의문 서명행사를 가졌다.

지난 2019년 11월 19일, 수도권내륙선 유치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6개 지방정부가 한 자리에 모여 약속한지 17개월만의 재회다.

공동추진 지자체는 이날 다시 한 번 손을 맞잡고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강력히 건의했으며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그간 초지역적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민들의 철도 유치 염원을 이뤄내고자 공동추진 지자체는 쉴 새 없는 노력을 펼쳐왔다.

국토부, 기재부, 균형발전위원회 등 중앙정부의 문턱이 닳도록 지속적 방문을 통해 해당 노선의 타당성과 당위성을 피력했다. 국회토론회와 2회에 걸친 철도구축 민관합동 결의대회 등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노력도 기울여 왔다.

특히 지난달 30일에는 4개 시군 기초자치단체장들과 의장, 국회의원, 민간대표로 구성된 수도권내륙선 유치염원단이 해당 노선의 시작점인 화성 동탄역에서 출발해 안성시,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진천군청, 청주국제공항까지 함께 걸으며 지역 주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중앙정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6개 지방정부는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가 수도권과 중부권을 연결하는 핵심 간선철도이자 현 정부의 정책기조인 혁신적 포용성장과 국가균형발전, 그린뉴딜을 대표할 수 있는 노선임을 알리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 한 만큼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기섭 군수는 “수도권내륙선은 중앙정부, 정치계, 학계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잇따르고 있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상생발전 모델의 핵심이 될 수도권내륙선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끝까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79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