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경춘선 기차여행 조성
사라진 경춘선 기차여행 조성
  • 박재국 기자
  • 승인 2021.04.1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선된 경춘선을 아름답고 추억이 있는 공간 조성

[가평=내외뉴스통신] 박재국 기자=가평군(군수 김성기)이 서울~춘천간 전철개통으로 폐선된 경춘선을 활용해 ‘과거로의 시간여행을 떠나는 상품’을 개발하는 등 과거의 낭만과 추억을 소환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2일 군에 따르면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를 중심으로 철길공원~잣고을시장~레일바이크 구간을 연결하는 경춘선 폐철길 따라 시간여행 컨셉이 호평을 받으며 올해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시행한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 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 구간에는 금년 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아 다양한 사업이 진행된다. 음악역 1939는 듣는 즐거움이, 철길공원은 걷는 즐거움, 가평잣고을시장은 먹는 즐거움, 가평레일바이크는 타는 즐거움이 있는 둘레길로 조성되는 것이다.

특히 음악역 1939에는 경춘선 가평역 플랫폼 및 철길 추억여행공간이 구축된다. 7080 강변가요제 체험공간 조성, 경춘선 기차역 및 객실 추억공간 조성, 추억의 공중전화박스 및 우체통 설치로 사연보내기 공간이 마련되는 등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에게 과거로의 체험여행을 선사하게 된다.   

이 구간은 지난 2010년 경춘선이 폐선된 옛 가평역과 철길주변 부지로 그간 새로운 공간구축과 아이템으로 도심 활성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매력적인 관광상품 부족으로 효과가 미흡함에 따라 혁신적인 아이디어 상품개발이 필요해 왔다고 말했다.

이에 군은 체험 및 먹거리 연계 특화거리분야로 음악역 1939의 다양한 체험공간과 도심 공원 내 철길부지에 강변가요제 등 화려했던 과거 경춘선 기차여행과 추억이 담긴 이야기를 재현하고자 한국예총가평지부 및 잣고을시장과 협의체를 구성해 본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

사업이 완료되면 지난 몇 년간 가평역을 음악역 1939라는 문화의 플랫폼으로 변모시키고 체험과 교육기능을 음악역 1939에 탑재해 새로운 볼거리 제공에 이어 지금은 사라진 경춘선 기차여행 컨셉이 접목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군은 지난 2월 지역 음악문화 콘텐츠 산업의 기반을 구축하고 내방객들이 오래시간 머무르며 체험 할 수 있는 장소 제공을 위해 음악역 1939 음악문화 체험 공간을 조성했다.

뮤직센터 1층 로비공간에 가평숙박, 관광정보 등 안내를 위한 키오스크 및 문화콘텐츠와 전시·홍보를 위한 대형 LED스크린이 설치되고 3층에는 교육 및 악기 체험, LP 감상, 사진 및 영상 감상 등 전시공간을 마련해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또 지역의 음악문화를 표현할 수 있는 콘트라베이스 악기를 실물비율로 확대시킨 조형물이 야외공원에 조성돼 지나가는 이들의 발걸음을 멈춰 세우고 있다.

군은 지난 2019년 경춘선 기존 가평역 폐철도 부지 3만7천㎡에 음악을 테마로 한 복합문화공간인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을 개장했다.
음악역 1939는 경춘선 가평역이 처음 문을 연 해다. 전철 개통으로 지난 2010년 경춘선이 폐선되자 문을 닫은 가평역 부지를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공연장인 음악역 1939 S-station은 비틀즈의 녹음으로 유명한 영국의 애비로드 스튜디오와 메트로폴리스 스튜디오 등을 설계한 건축음향분야의 권위자 샘 도요시마가 음향설계를 맡아 아름다운 울림을 자랑하는 등 국내 최고시설의 녹음실 스튜디오다.

국내에 음악과 작업을 한꺼번에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모두 규모가 작다. 대규모로 시작된 것은 가평 뮤직빌리지가 처음이다고 밝혔다.

여기에 연습실, 게스트하우스 등 뮤지션들이 작업에 전념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뮤직센터 및 스튜디오, 연습동, 레지던스 등 음악관련 4개의 동과 레스토랑, 로컬푸드매장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 음악인들을 만나고 감동을 주는 음악중심공간으로 손색이 없다.

특히 군 최초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인 1939 시네마는 최신 개봉작을 1관(90석), 2관(48석)에서 상영하는 등 그동안 개봉관이 없어 영화를 보려면 멀리 나가야했던 군민들에게 경제적, 시간적 여유를 갖게 하며 문화욕구 충족에 이바지하고 있다.

 

jaekook99@nbnnews.co.kr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84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