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는 기쁨을... 대구 '달구벌 키다리 기부점빵' 문열어
나누는 기쁨을... 대구 '달구벌 키다리 기부점빵' 문열어
  • 한유정 기자
  • 승인 2021.04.2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부자는 나누는 기쁨을, 이웃은 희망과 행복을 -
- 달구벌 키다리 기부점빵 문열다
- 롯데백화점(대구점), 이마트(만촌점), 홈플러스(성서점) 기부함 설치!
- 푸드뱅크, 푸드마켓을 통해 저소득 취약계층 및 위기가구에 전달
▲ 롯데백화점 식품 매장에 설치 된 키다리점빵 홍보 현수막의 모습 ( 사진 = 대구시)
▲ 롯데백화점 식품 매장에 설치 된  '달구벌 키다리 점빵' 홍보 현수막의 모습 ( 사진 = 대구시)

[대구=내외뉴스통신] 한유정 기자

대구시는 29일 대형유통업체의 사회공헌도 제고 및 시민들의 기부문화 확산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주고자 지역 내 롯데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달구벌 키다리 기부점빵’(이하 기부점빵) 3개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기부점빵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업체에서 기부점빵에 기부하는 생필품 전달식을 했다. 협력업체(롯데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는 월 15만원씩 연간 540만원 상당 생필품 지원하게 되며, 기부점빵은 29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기부점빵은 백화점, 대형할인점 매장 내 생필품 기부함을 설치해 소비자가 장도 보고, 기부도 하는 생활 속 나눔 문화를 확산하고, 기업체 공익활동 참여 및 사회 환원을 통한 기부를 활성화해 코로나 19 등으로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 및 위기가구를 돕고자 추진한다.

대구시가 매장 내 생필품 기부함을 설치하고, 시민들은 장을 보면서 구입한 생필품을 기부함에 넣으면 된다. 기부된 생필품은 인근 지정 푸드뱅크, 푸드마켓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되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함은 물론 시민 누구나 손쉽게 생필품을 기부하고 나누는 자발적 기부 실천 및 나눔 문화 확산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2월 9일 문을 연 ‘달구벌 키다리 나눔점빵’ 11개소는 4월 현재 일시적으로 생계가 곤란한 5,136가구를 상담해 3만원 상당 생필품을 4,404가구에게 지급했으며, 그 중 1,743가구에게 공공부조(기초수급 592, 긴급복지 291 등) 및 민간자원을 연계하기도 했다. 식품 및 생필품 기부를 원하는 시민과 기업체는 기부점빵 기부함에 기부 또는 대구광역푸드뱅크로 문의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부자는 나누는 기쁨을, 이웃은 희망과 행복을’이라는 슬로건으로 시작한 달구벌 키다리 기부점빵은 대구시민과 지역 유통업체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복지 증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또한, 작은 시작이지만 기업체와 시민들의 생필품 나눔은 코로나 19로 인한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han1220@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52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회장 : 임정혁
  • 대표이사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