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북부보훈지청, 5월의 6·25전쟁영웅 서기종 대한민국 육군 일병
충북북부보훈지청, 5월의 6·25전쟁영웅 서기종 대한민국 육군 일병
  • 문병철 기자
  • 승인 2021.05.0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전쟁영웅 포스터(서기종 일병) (사진=충북북부보훈지청 제공)

[충북=내외뉴스통신] 문병철 기자

충북북부보훈지청(지청장 윤형중)은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가 선정한 5월의 6·25전쟁영웅 서기종 대한민국 육군 일병을 지역민에게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기종 육군 일병은 6·25전쟁 당시인 1951년 5월 경기도 용문산 전투에서 제6사단 제2연대 제3대대 10중대 소속 정훈병으로, 퇴각하는 중대원들을 독려하여 빼앗긴 고지 재탈환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951년 중공군의 공세 시 국군 제6사단은 제2연대를 경계부대로 하여 북한강과 홍천강 남쪽에 배치하여 결사 항전의 전투 준비태세를 갖췄다.

5월 17일에 중공군은 3개 사단을 투입하여 국군 제6사단의 전방부대인 제2연대에 대해 공격을 개시하였고, 제2연대는 군단 포병의 화력지원 하에 사주방어를 실시하며 끈질기게 저항했다. 이에 중공군은 국군 제6사단 제2연대를 주 방어부대로 판단하고, 집중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당시 서기종 일병이 소속된 제6사단 제2연대 3대대 10중대는 용문산 전방 353고지 좌측을 방어하고 있었고, 5월 19일에 중공군은 3대대 10중대 진지 전방 10~20미터 거리까지 접근하며 공격해 왔다.

이러한 적의 공격에 소대장과 전우들이 전사하는 혼란스러운 상황이 벌어졌고, 이때 서기종 일병은 “중대장님은 건재하시다. 물러서면 전부 죽는다. 지원부대가 곧 온다”라는 외침과 함께 사격을 가하며 앞장서 진지를 뛰쳐나와 공격했다. 이에 용기를 얻은 중대원들도 일제히 진지를 박차고 나와 필사적으로 백병전을 펼친 끝에 빼앗긴 고지를 되찾게 되었다.

그리고 2시간 후인 5월 20일 새벽 2시경, 중공군의 2차 공격이 시작되었고, 이에 자동화기 사수가 적탄에 쓰러졌다. 이때 서기종 일병은 곧장 그곳으로 달려가 자동화기를 움켜잡고 선 채로 사격을 개시했다. 이때 서기종 일병은 온몸에 적이 쏜 7발의 총탄을 맞고 쓰러졌고, 이를 목격한 중대원들은 목숨을 걸고 백병전을 펼쳐 진지로 침투한 중공군을 물리칠 수 있었다.

이러한 결사 항전으로 맡겨진 임무를 완수한 서기종 일병에게 1951년 7월에 미국 은성훈장이 수여됐다.

 

mbc0327@hamn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77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회장 : 임정혁
  • 대표이사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