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항공 MRO 진출 막아 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개시
인천국제공항공사 항공 MRO 진출 막아 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개시
  • 정호일 기자
  • 승인 2021.06.07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미래경영정책연구원장 이원섭 교수 4일 청원-인천공항공사 MRO진출 위법부당 행위 성토

[사천=내외뉴스통신] 정호일 기자

공항 공사법에 명시된 1등급 공항은 항공기 정비사업, 즉 MRO사업을 할 수 없다는 법률을 피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우회 MRO 진출을 시도하는 가운데, 사천미래경영정책연구원 이원섭 원장이 지난 4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천공항공사의 불법 MRO 진출을 막아달라’고 국민청원을 게시했다.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 MRO사업의 추진을 위해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0대 국회에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4건이나 제출해 놓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한국공항공사법 9조 1항과 동법 시행령 9조2항에 명문 되어 있는 ‘1등급 공항 운항증명을 받은 인천, 김포, 김해 제주공항에서는 항공기정비업이 불가하다’는 법을 ‘MRO사업이 가능하게’ 하도록 하는 법률안이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달 4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스라엘 국영 항공사 IAI와 국내 기업인 샤프테크닉스K와 화물기 개조사업을 위한 투자유치 합의각서인 MOA를 체결하면서 우회적으로 항공기 정비사업에 뛰어들고자 한다.

이에 사천·남해·하동 지역구 하영제 국회의원(국민의 힘)을 비롯해 사천시와 사천시의회, 경상남도의회가 연일 이를 성토하며 기자회견과 함께 실력행사에 나서고 있다.

이원섭 경상국립대학 연구교수는 정부가 지난 2015년 1월, ‘항공기 정비산업 육성방안’ 발표 이후 사천시와 경상남도 그리고 KAI(한국항공우주산업(주))가 3자 MOU를 통해 2016년 7월 단독으로 MRO 사업을 신청했고, 국토교통부는 무려 3년에 걸쳐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의 결과에서 KAI를 항공 MRO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대한민국 정부가 절차적인 정당성과 법률적인 합리성으로 KAI를 MRO 기업으로 선정했다”면서 “현재 KAI는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KAEMS·캠스)를 설립해서 순조롭게 추진이 되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인천공항공사의 MRO진출은 위법부당한 행위”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 교수는 “전 박근혜 대통령 당시, MRO사업을 경남 사천의 KAI로 선정한 가장 큰 이유는 항공산업의 클러스트와 지역 균형발전”이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도 대통령 후보시절 사천·진주권을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메카로 육성하겠다는 공약과 함께, 노무현 대통령의 숙원인 지역 균형발전 정책을 이어가겠다는 공약도 발표를 했다”면서 지난 2018년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 선포식’에서도 또다시 국가균형발전의 의지를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사천미래경영정책연구원 ‘이원섭TV’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이대로 가다가는 대한민국의 항공산업은 중복투자 등으로 공멸의 길이 훤히 보인다”면서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MRO사업 진출을 막기 위해 사천시민과 경상남도 도민들은 물론 지역의 항공기업들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서 ‘청와대 국민청원’을 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국민청원은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미래와 경남 사천의 항공기업 KAI와 항공 MRO기업 캠스를 지켜내고, 지역 균형발전을 실현시키기 위한 고육지책의 선택”이라고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그동안 국민과 한 약속이 헛구호가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면서 사천지역의 무너져 내리는 항공산업을 지키고자 하는 마음을 담은 국민청원에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gihee233@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087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회장 : 임정혁
  • 대표이사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